순창군, 발효소스토굴 새롭게 미디어관 구축

화려한 영상미·인터렉션 기술 재미와 생동감 더해

이인식 기자 | 기사입력 2020/11/29 [16:18]

순창군, 발효소스토굴 새롭게 미디어관 구축

화려한 영상미·인터렉션 기술 재미와 생동감 더해

이인식 기자 | 입력 : 2020/11/29 [16:18]

 



 

 

 순창군이 발효소스토굴에 인터렉션 콘텐츠를 추가로 구축하면서, 발효문화를 체감할 수 있는 4차원 체험공간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군은 지난 27일 인터렉티브 미디어관 구축사업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으며, 인턱렌션 콘텐츠는 실시간 렌더링 엔진에 의해 구현된 프로그램 기반 실감형 콘텐츠로 이용자의 움직임에 실시간으로 반응해 몰입감과 현장감을 극대화하는 콘텐츠를 일컫는다.

 
 발효소스토굴은 장 저장고와 더불어 세계소스 전시관과 원형 저장고, 저장고, VR체험관, 미디어아트관 등을 갖추고, 관광객에게 순창의 전통장과 소스류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볼 수 있는 전시공간으로 각광받았으며, 방문객도 지난 2017년 55,540명, 2018년 62,424명, 2019년 87,382명 등 매해 20%이상 성장률을 보이며 순창을 대표하는 관광시설로 자리 잡았으며, 하지만 세계소스전시관과 저장고 등이 단순 전시형태로 진열되어 생동감이 떨어진다는 여론이 있었으며, 이에 군은 순창의 주력 사업인 발효문화에 대해 영유아 및 청소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고자 사업비 6억 원을 들여 콘텐츠 다양화에 나선 것.

 
 이번에 조성된 콘텐츠는 아란길, 나린길, 에움길, 별별항아리 등 4개 구역으로 나눠 각 주제에 맞춰 화려한 영상미와 현실감을 자랑하며, 우선 아란길에는 순창의 봄을 느낄 수 있는 새싹을 자연스럽게 터치해 움직이도록 만들어 신기함을 더했고, 이어 발효의 기본요소인 물과 바람을 주제로 화려한 영상을 연출했다.

 
이인식기자 isi@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