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사랑의 땔감 53세대에 80톤 전달

윤두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6:43]

보령시, 사랑의 땔감 53세대에 80톤 전달

윤두기 기자 | 입력 : 2020/11/25 [16:43]

 

 

보령시는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화목보일러 및 아궁이 사용 가정 53세대에 80톤의 사랑의 땔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랑의 땔감 지원 사업은 산림사업으로 발생하는 부산물을 땔감으로 활용해 지역의 어려운 가정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저소득 가정의 난방비 부담을 경감하고 있다.

 

또한 시는 산불 인화물질 제거, 산불과 병해충 예방, 집중호우 시 재해예방, 산림바이오매스 지원으로 저탄소 녹색성장 기여 등 일거양득의 효과를 보고 있다.

 

앞서 시는 가을철 산불예방전문진화대원과 공공산림 가꾸기 사업을 활용해 한 달 간 산림 부산물을 땔감으로 준비해왔으며, 아궁이나 화목보일러를 이용하는 독거노인과 기초생활 수급자 및 공공시설에 제공했다.

 

양희주 산림공원과장은 “지난 7년간 398세대에 약 446톤의 땔감을 전달해오며 저소득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산림의 가치증진은 물론, 산림 부산물을 활용해 다양한 나눔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두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