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싱크홀 제로’ 도전

안동복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6:28]

안산시 ‘싱크홀 제로’ 도전

안동복 기자 | 입력 : 2020/10/27 [16:28]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일명 ‘싱크홀’로 불리는 도로의 지반침하를 예방하기 위해 안산도시개발㈜와 한국전력공사, KT 등과 함께 내년부터 2년간 40억 원을 투입해 지표투과레이더 탐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도로 지하에는 수도관, 우수관, 전기시설, 가스시설, 열 배관, 통신시설 등 시민생활에 꼭 필요한 도시기반시설이 매설돼 싱크홀 위험이 있다.

 
시는 탐사를 통해 지반의 교란을 분석해 공동(空洞)이 발생된 구간은 1차적으로 채움재를 주입하고, 채움재로 복구가 안 될 경우 도로터파기를 통해 사고를 예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지하시설물 관리주체의 책임을 강화해 연 1회 이상 지반침하의 육안조사를 실시하도록 하고, 결과를 매년 보고받아 실태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전문가로 구성된 지하안전위원회를 운영해 ▲실태점검 등 관리계획의 적정성 ▲중점 관리 대상의 선정 ▲지하안전 기술 등을 심의할 예정이다.

 
안동복기자 dban@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