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창구 운영

오는 11월 6일까지 현장 접수 신청 가능

정상린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6:06]

광진구,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창구 운영

오는 11월 6일까지 현장 접수 신청 가능

정상린 기자 | 입력 : 2020/10/27 [16:06]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이달 26일부터 11월 6일까지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현장 접수창구를 운영한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이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지원금으로, 이번 현장 접수는 지난 9월 새희망자금 신속지급을 지원받지 못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다.

 
 접수대상은 올해 5월 31일 이전에 창업해 신청일 기준 영업 중인 소상공인 중 온라인 접수에 어려움을 겪거나 계좌번호 오류 등으로 인해 아직 새희망자금을 지원받지 못한 경우로, 일반업종과 특별피해업종으로 분류된다.

 
 먼저 일반업종은 지난해 연 매출이 4억 원 이하면서 올해 상반기 월 평균 매출액이 지난해 월 평균 대비 감소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00만 원이 지원된다. 올해 창업한 소상공인의 경우 6~7월 평균 매출액 대비 8월 매출액이 감소한 경우에 지원이 가능하다.

 
 특별피해업종은 지난 8월 중대본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 조치를 받은 소상공인으로, 집합금지 업종은 200만 원, 영업제한 업종은 150만 원이 지원된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신청서, 신분증 및 사업자등록증, 매출 증빙서류, 통장 사본 등 신청서류를 구비하여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광진구청 안전관리동 지하층 광진가족쉼터로 방문하면 되며, 홈페이지(www.새희망자금.kr)에서도 신청 가능하다.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