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가을철 악취 주범 ‘은행열매’ 잡는다

구주회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6:02]

도봉구, 가을철 악취 주범 ‘은행열매’ 잡는다

구주회 기자 | 입력 : 2020/10/27 [16:02]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가을철 악취 주범인 은행열매를 잡기 위해 '은행열매 수거장치' 30개 소를 시범 설치했다.'

 
현재 도봉구에 식재된 은행나무 가로수 4천914주 가운데 열매가 열리는 암나무는 1천299주(26%)다.'

 
가을 도심을 노란빛으로 물들이는 은행나무는 병충해와 공해에 강해 지역 곳곳에 식재된 대표적인 가로수다.'

 
하지만 열매는 악취를 풍기고 거리를 지저분하게 만들어 골칫거리가 되고 있다.'

 
이에 구는 본격적인 단풍철이 시작되기 전에 은행열매로 인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대책에 나섰다.'

 
특히 암나무가 많아 평소 주민 불편이 잇따른 창동주공18단지아파트 일대에 '은행열매 수거장치' 30개 소를 시범 설치했다.'

 
열매 수거장치는 열매가 나무에 설치된 그물망에 떨어지도록 해 보행자가 밟거나 바닥에 얼룩이 생기는 것을 방지한다.'

 
앞으로 구는 주민 만족도 조사 실시 등을 통해 그물망의 효과와 안전성 등을 살핀 후 설치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는 도로변 은행열매를 조기 채취하기 위해 기동반을 편성해 10∼11월까지 중점 가동한다.'

 
구주회기자 mc355@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