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정보통신기술 활용한 상수도 관리 착수

연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5:37]

충남도, 정보통신기술 활용한 상수도 관리 착수

연영선 기자 | 입력 : 2020/10/27 [15:37]

 

 

  충남도가 안전한 수돗물 공급체계 및 수도사업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케이-워터(K-water), 도내 15개 시·군과 협약을 맺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상수도 관리 시스템을 설치한다.

 

  도는 27일 도청 영상회의실에 ‘스마트지방상수도 그린뉴딜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양승조 지사와 박재현 케이-워터 사장, 도내 15개 시·군 시장·군수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협약식은 환담, 경과보고, 협약서 서명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 협약식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최소 인원만 참석하고, 영상회의 방식을 병행했다.

 

  스마트지방상수도 그린뉴딜사업은 지역주민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사업으로 △노후 상수관로 정밀조사 △관 세척 △유량·수압 감시시스템 설치 △스마트 미터 △R/F 관로인식체계 구축 등을 추진한다.
  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오는 2022년까지 15개 시·군에 사업비 약 100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국고 보조금 확보와 행·재정적 지원, 협의 조정 등을 총괄한다.

 

  케이-워터는 스마트지방상수도 그린뉴딜사업을 직접 수행하고, 도내 지방상수도의 효율적인 유지관리체계 구축, 누수방지 등 경영 개선을 위한 기술 검토 등에 관해 협력한다.

 

  아울러 각 기관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실무위원회를 구성, 시·군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스템 구축을 위한 효율적인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도는 이번 사업으로 현재 15.3%인 누수율을 낮춰 지방재정의 낭비를 막고, 상수도 공급을 확대해 도민 물 복지를 실현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도내 15개 시·군은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수돗물 공급의 전 과정을 정보통신기술과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통해 관리·운영하게 됐다”며 “노후 상수관망을 정밀조사하고, 정수 처리 공정을 자동화하는 등 운영시스템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이 과정에서 스마트 센서, 통신 설비 등 물 관리 인프라 시스템 구축 및 유지관리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며 “물 관리 노하우와 미래기술이 접목된 사업 추진을 통해 도의 물 복지 수준이 한 단계 향상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