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도 서울 전세난 계속되나…입주예정 아파트 ‘반토막’

“입주물량 줄고 3기신도시 대기수요 등으로 전세난 심화 우려”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10/21 [17:17]

내년에도 서울 전세난 계속되나…입주예정 아파트 ‘반토막’

“입주물량 줄고 3기신도시 대기수요 등으로 전세난 심화 우려”

시대일보 | 입력 : 2020/10/21 [17:17]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세난이 심화하는 가운데 전세난에 숨통을 틔워 줄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마저 계속 줄고 있어 전세난 장기화가 우려된다.

 
특히 서울의 아파트 입주 물량이 올해보다 45% 급감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서울 전세난이 쉽게 잡히지 않고 수도권으로 번져 전세 불안이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21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7월 말 새 임대차 법이 시행된 이후 전세 물건이 크게 줄면서 전셋값이 급등하는 현상이 3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계약갱신청구권을 사용해 기존 전셋집에서 2년 더 거주하려는 세입자가 크게 늘어나고, 실거주 요건 강화로 세를 놨던 집에 직접 들어가 살려는 집주인이 늘면서 중개업소마다 "전세는 씨가 말랐다"는 말이 나오는 상황이다.

 
전세 품귀는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 감소와도 관련이 깊다.

 
집주인이 새 아파트에 직접 들어가 사는 경우 기존에 거주하던 주택이 임대차 시장에 나오게 되고, 자녀 교육 등의 이유로 이사를 미루는 경우 새집은 보통 전세를 놓기 때문에 전세 공급에 숨통을 터 준다.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최근 3개월 동안 크게 감소했다.

 
7월 4만1천154가구이던 전국의 입주 물량은 8월 3만8천261가구, 9월 3만1천443가구로 줄었고, 이달에도 2만1천987가구로 전월보다 1만가구 가깝게 감소했다.

 
전세난이 심각한 서울·경기만 놓고 보면 상황은 더 심각하다.

 
7월 2만3천362가구에서 8월 2만2천725가구로 소폭 감소한 입주 물량은 지난달 1만100가구로 전월 대비 반 토막이 났고, 이달도 1만2천805가구로 7∼8월의 절반 수준에 그친다.

 
특히 이달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전체 입주 물량을 살펴보면 총 1만3천951가구 중 절반(6천798가구)만 민간분양 아파트이고, 나머지 절반(6천793가구)은 공공분양 물량이어서 입주 아파트에서 전세 구하기는 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