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영중로 이어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 ‘우수상 2관왕’ 쾌거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6:22]

영등포구, 영중로 이어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 ‘우수상 2관왕’ 쾌거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0/10/21 [16:22]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 및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 사업 등에서 혁혁한 성과를 인정받아, 이달 중 열린 ‘공공갈등 예방·해결 우수사례 발표대회’ 및 ‘2020 대한민국 도시재생 산업박람회’에서 각각 우수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구가 민선7기 비로소 이뤄낸 구민의 50년 숙원,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사업이 지난 13일 서울시가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개최한 ‘2020 공공갈등 예방·해결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해당 대회는 서울시와 각 자치구가 공공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갈등에 대해 예방·대응을 적극적으로 수행한 우수사례들을 발표 및 시상하며 갈등관리 노하우를 공유하고 갈등 해결을 위한 역량을 제고하는 데 의의를 뒀다.

 
 이날 발표한 여러 행정 우수사례 가운데 영등포구의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사업’은 노점상의 생존권과 주민의 보행권이 충돌하는 공공갈등 해결에 있어 큰 전환점을 마련했다는 전문가의 평가를 받았다.

 
 이와 더불어, 지난 14일 서울 남부순환로 SETEC에서 국토교통부·서울특별시 등이 주최하고 문체부 및 산자부 등이 후원한 ‘2020년 대한민국 도시재생 산업박람회’에서 영등포구의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 사업’이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는 지난해에 이은 2년 연속 수상이다.

 
 산업생태계·산업유산·문화예술·복합상업시설 등 다양한 지역자산을 보유하고 계획 단계부터 다양한 사업 주체들과 지속적인 협업에 나선 구는 대선제분 문화공장 조성, 청년희망복합타운 등 민간사업자의 적극적 참여를 이끌어냄으로써 대외적으로 사업의 성과를 인정받을 수 있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살기 좋은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구민과 직원들과 함께 힘을 모아 뚝심 있게 노력한 결과 각종 대회에서 성과를 인정받게 되어 자랑스럽다”며, “소통과 협치를 통해 구민의 피부에 와닿는 체감행정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형구기자 hgg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