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밀양 나노산단에 신축공장 ‘착공’

수출제품 생산하는 전진기지 역할 수행

엄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17:00]

삼양식품㈜, 밀양 나노산단에 신축공장 ‘착공’

수출제품 생산하는 전진기지 역할 수행

엄정현 기자 | 입력 : 2020/10/20 [17:00]

 



 

 
신규고용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 기여 기대↑

 

삼양식품㈜이 19일 밀양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서 밀양공장 착공식을 진행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박일호 밀양시장, 김하용 경남도의회의장, 황걸연 밀양시의회 의장,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등을 비롯한 관계자 100명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의 여파로 규모를 최소화하고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해 진행됐다.

 
앞서 밀양시와 삼양식품㈜은 지난해 12월 투자협약(MOU)을 체결했으며, 삼양식품㈜은 이번 착공식을 시작으로 2,074억 원을 투자해 부지 68,830㎡, 연면적 69,801㎡에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의 신 공장을 세울 예정이다.

 
2022년 1월 준공, 4월 상업 생산을 목표로 면·스프 자동화 생산라인, 수출 전용 생산라인 등을 구축해 완공 시 연간 최대 6억 개의 라면 생산을 하게 된다.

 
삼양식품㈜은 밀양공장을 수출제품을 생산하는 전진기지의 역할을 수행하고 밀양공장에서 생산한 최고 품질의 제품을 앞세워 세계적인 식품 기업들과 경쟁하며, K-food 위상을 높이는 글로벌 식품 선도기업으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번 투자로 150여명의 신규고용이 발생하게 돼 지역사회와 상생협력을 통한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수 총괄 사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많은 기업들이 원가절감을 위해 해외생산기지를 구축하지만 우리는 국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곳 밀양에 공장을 설립하기로 했다”면서 “앞으로 한국 식품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삼양식품㈜이 나노산단에서 첫 번째로 삽을 뜨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밀양공장 착공을 밀양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하며 시는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삼양식품㈜ 밀양공장의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 착공은 밀양 나노융합국가산단의 입지적인 장점이 증명된 것이라 할 수 있어 향후 단지 조성 및 기업유치에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엄정현기자 jheo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