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인구이동 3년만에 최대 … 수도권 → 강원 순유입 증가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9/23 [16:45]

8월 인구이동 3년만에 최대 … 수도권 → 강원 순유입 증가

시대일보 | 입력 : 2020/09/23 [16:45]

 



  

지난달 국내 인구 이동자 수가 3년 만의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국내 인구이동'에 따르면 지난달 전입신고를 통해 파악된 국내 이동자 수는 61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4만9천명(8.7%) 증가했다.

 
이동자 수는 8월 기준으로 2017년(62만8천명) 이후 가장 많았다.

 
이동자 수 증가율은 8월 기준으로 2005년(9.6%) 이후 가장 높았다.

 
이로써 국내 이동자 수는 지난 6월 이후 3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올해 들어 전·월세 거래량과 입주 예정 아파트 물량 등이 늘면서 인구 이동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내 이동자 가운데 시도 내 이동자는 작년 같은 달보다 10.3% 증가한 41만5천명으로 전체 이동자의 67.5%를 차지했다.

 
시도 간 이동자는 전체 이동자의 32.5%로, 작년 동월 대비 5.5% 늘어난 20만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백명당 이동자 수를 나타내는 인구 이동률은 14.1%로 작년 같은 달보다 1.2%포인트 상승했다.

 
시도별 순이동(전입-전출)을 보면 경기(1만7천145명), 강원(923명), 세종(810명) 등 7개 시도는 인구가 순유입됐다.

 
특히 강원의 경우 지난 5월 이후 4개월째 인구 순유입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김 과장은 "강원도 동해시와 삼척시, 화천군 등에서 순유입이 증가한 것으로 나온다"면서 "주로 경기나 서울에서 순유입되는 인구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서울(-8천44명), 인천(-2천381명), 경북(-2천365명) 등 10개 시도는 인구가 순유출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