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 싸”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9/21 [15:47]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 싸”

시대일보 | 입력 : 2020/09/21 [15:47]

 

올해 추석 차례상을 마련하는 데 드는 비용은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 정도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4인 기준으로 올해 추석 차례상 준비 비용이 전통시장은 평균 25만1천442원으로 대형마트(31만6천58원)보다 20.4%(6만4천616원) 싸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 7~10일 전국의 전통시장 37곳과 인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추석 수요가 많은 제사용품 27개 품목의 가격을 비교한 결과다.

 
이 가운데 21개 품목의 가격이 전통시장에서 대형마트보다 저렴했다.

 
품목별로 보면 고사리(64.5%), 깐도라지(64.1%), 탕국용 쇠고기(34.6%), 동태포(33.7%), 대추(31.5%) 등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쌌다.

 
지난해 추석 제사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10.8% 올랐고 대형마트는 4.3% 상승했다.

 
공단은 "긴 장마와 태풍 등 연이은 기상 악재와 맞물려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모두 물가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특히 무, 대파 등 채소류는 연이은 기상 악화로 작황이 매우 좋지 않고 출하량이 감소해 가격이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