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학년도 대구 지역 지원자 24,402명, 작년보다 3,410명 감소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접수 현황

강수국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14:36]

2021학년도 대구 지역 지원자 24,402명, 작년보다 3,410명 감소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접수 현황

강수국 기자 | 입력 : 2020/09/21 [14:36]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구시험지구 응시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지원자는 24,402명으로 전년 대비 3,410명(12.26%)이 감소했고, 2019학년도 대비해서는  6,052명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재학생 지원자는 17,414명으로 지난해보다 2,914명 감소했고 졸업생도 6,275명으로 지난해 보다 542명 감소했으나, 검정고시출신은 713명으로 지난해보다 46명이 증가했다. 지원자 중 재학생의 비율은 71.36%, 졸업생은 25.72%, 검정고시출신은 2.92%를 차지했다.

 

  성별 분포는 남자 12,632명(51.77%), 여자 11,770명(48.23%)으로 남자가 862명 많다. 또, 탐구영역 선택 분포는 사회탐구 영역 11,694명(47.92%), 과학탐구 영역 12,287명(50.35%), 직업탐구 영역 134명(0.55%)으로 나타났으며, 1과목 선택 109명과 선택안함 287명을 제외한 24,006명이 2과목을 선택했다.

 

  전체 지원자 중 20,893명(85.62%)이 5개 영역을 선택했으며, 제2외국어·한문영역까지 6개 영역을 모두 선택한 지원자는 2,582명(10.58%)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 927명(3.8%)이 4개 영역 이하를 선택했다.
  국어영역은 전체 지원자 중 24,357명(99.82%)이 선택했으며, 미선택자는 45명(0.18%)이다.
  수학영역은 전체 지원자 중 23,731명(97.25%)이 선택했으며, 미선택자는 671명(2.75%)이다. 수학영역 선택자 중 9,608명(40.49%)이 ‘가형’을, 14,123명(59.51%)이 ‘나형’을 선택했다. 특히 여학생의 경우 수학 ‘가형’과 ‘나형’ 선택자는 각각 3,532명(31.33%), 7,742명(68.67%)으로 ‘나형’을 선택한 비율이 약 2.2배 더 높게 나타났다.
  영어영역은 전체 지원자 중 24,341명(99.75%)이 선택하였으며, 미선택자는 61명(0.25%)이다.
  한국사영역은 필수로 지정되어 전체 지원자 24,402명이 모두 선택했다.

 

  탐구영역은 전체 지원자 중 24,115명(98.82%)이 선택했으며, 미선택자는 287명(1.22%)이다. 사회탐구영역에서는 생활과윤리(7,722명), 사회․문화(7,152명), 한국지리(2,674명) 과목 순으로 선택하는 인원이 많았으며, 과학탐구영역에서는 지구과학Ⅰ(8,464명), 생명과학Ⅰ(8,155명), 화학Ⅰ(4,199명) 과목 순으로 선택하는 인원이 많았고 과학탐구Ⅱ 과목 선택자는 596명으로 매우 적었다. 직업탐구영역에서는 인간발달(59명), 공업일반(44명), 기초제도(41명) 과목 순으로 선택하는 인원이 많았다.

 

  제2외국어·한문영역은 전체 지원자 중 2,609명(10.69%)이 선택했으며, 미선택자는 21,793명(89.3%)이다. 제2외국어·한문영역 선택자 중 아랍어Ⅰ(1,808명), 일본어Ⅰ(292명), 한문Ⅰ(161명) 과목순으로 선택하는 인원이 많았으며, 아랍어Ⅰ을 선택하는 비율이 69.3%로 월등히 높았다.
  시험편의제공대상자는 지난해 18명에 비해 3명 늘어 21명이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한국사 영역이 필수로 지정되어 모든 수험생들이 반드시 응시해야 하며, 미응시 할 경우 수능 전체가 무효 처리되고 성적 전체가 제공되지 않음을 유의해야 한다.”라고 하며, “학령인구 감소로 인해 재학생 및 졸업생의 지원자수가 대폭 줄어든 것, 졸업생 비중이 늘어난 것, 이공계 육성 정책의 영향으로 주로 자연계열 학생들이 선택하는 수학 ‘가형’의 선택 비율이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과 과학탐구를 선택하는 비율이 높은 것 등이 주요 특징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인한 방역거리유지를 위해 시험실당 인원이 28명에서 24명으로 축소되어 수험생수가 감소했으나 시험실수는 지난해에 비해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 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