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사사법 절차서 종이문서 사라진다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8/13 [16:13]

형사사법 절차서 종이문서 사라진다

시대일보 | 입력 : 2020/08/13 [16:13]

 

 
 형사사법 절차에서 종이문서가 사라진다. 수사부터 재판, 집행에 이르는 모든 절차가 '완전 전자화'되고, 사건 관계인은 기관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서류 제출 등 업무를 볼 수 있게 된다.

 
 법무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형사사법절차에서의 전자문서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마련해 입법예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제정안은 종이기록의 한계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점을 극복하고, 형사사법 절차의 신속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법률이 시행되면 형사사법 절차 전반의 문서 작성과 제출, 유통이 전자화된다. 사건 관계인은 기관에 출석하지 않고도 증거자료를 제출할 수 있으며 조서 등 서류 역시 전자서명 후 전자적으로 유통된다.

 
 사건기록의 전자 열람·출력도 가능해진다. 증거기록을 한 장씩 넘기며 복사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컴퓨터를 이용해 보다 편리하게 사건 기록을 출력할 수 있게 된다.

 
 '전자법정'도 실질적으로 구현된다. 법정 내 스크린 설비 등을 통해 전자화된 증거자료의 현출이 쉬워지고, 이를 활용한 구두변론도 활성화될 전망이다.

 
 전자문서를 작성·유통하기 위한 새로운 시스템인 차세대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 구축사업도 오는 2024년 완전 개통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