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비상 진료 대책 마련해 시민건강 지킨다

응급의료기관 28곳·병원급 의료기관 169곳에 비상 진료체계 가동

이기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5:52]

부산시, 비상 진료 대책 마련해 시민건강 지킨다

응급의료기관 28곳·병원급 의료기관 169곳에 비상 진료체계 가동

이기호 기자 | 입력 : 2020/08/13 [15:52]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14일로 예정된 의료계의 집단휴진에 따라 비상 진료 대책을 마련해 시민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적극 나섰다.

 
부산시는 지난 7일, 의료기관 집단휴진에 따른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구·군 보건소와 소방본부, 응급의료센터 등 관계자가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어 12일부터는 시와 구·군에 24시간 운영하는 ‘비상 진료 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만성질환자와 응급환자 발생에 대응해오고 있다.

 
또한, 응급의료기관 28곳은 24시간 진료체계를 유지토록 하고, 병원급 의료기관 169곳에 대해서도 진료시간 연장과 주말·공휴일 진료 협조를 요청하는 등 비상 진료체계를 가동했다.

 
특히 부산시는 지난 7일, 의료계의 집단휴진으로 인해 시민들의 생명과 건강에 중대한 위해가 발생할 것을 우려해 전 의원급 의료기관 2천400여 곳을 대상으로 ‘진료개시 명령’을 발령했다.

 
이는 『의료법』제59조 제1항에 근거한 행정행위로 시민들의 건강을 담보로 하는 어떠한 행위도 용납할 수 없다는 부산시의 입장을 반영한 것이다.

 
신제호 부산시 복지건강국장은 “동네 의원을 이용하시는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자께서는 미리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며 “대화와 협의로 문제를 해결해 이번 사태가 조속히 마무리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기호기자 gh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