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구 역류의 주범은 물티슈·비닐

군포시, 시민들에 주의 당부

구준회 기자 | 기사입력 2020/08/12 [17:29]

하수구 역류의 주범은 물티슈·비닐

군포시, 시민들에 주의 당부

구준회 기자 | 입력 : 2020/08/12 [17:29]


 

 

 

별 생각없이 빗물받이나 가정내 하수관 등에 버리는 물티슈와 비닐류 등이 하수관로를 막히게 하고 저지대 침수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군포시에 따르면 지난 8월 3일 군포2동 군포초등학교 옆 인도에서 물이 역류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확인한 결과, 하수관로가 물티슈와 비닐포장재 등 협잡물로 막혀 굴착기를 동원해 인도를 파헤치고 하수관로를 교체했다.

 
시 관계자는 “당초 하수관로 청소를 통한 퇴적물 제거를 시도했으나 물티슈와 위생용품, 각종 비닐류 등 협잡물이 워낙 많이 쌓여 결국 인도를 파헤치고 하수관을 교체했다”고 말했다.

 
군포시는 무심코 버리는 물티슈 등이 쌓여 하수관로를 막히게 하고 저지대 침수 등 재난으로 이어져 환경을 해칠 수 있다며 시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 하수과(031-390-3275)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구준회기자 ds2gtb9@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