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경제국장 열병합발전소 건설사업 간담회 실시

김의택 기자 | 기사입력 2020/08/12 [17:02]

김포시, 경제국장 열병합발전소 건설사업 간담회 실시

김의택 기자 | 입력 : 2020/08/12 [17:02]


 

김포시 조성춘 경제국장이 10일 학운2산업단지에 추진 중인 LNG열병합발전소와 관련해 ㈜한국서부발전 김포건설본부와 업무협의 간담회를 열었다.

 
앞서 김포시는 김포열병합발전소와 관련하여 산업통산자원부로부터 허가증 변경을 허가받아 김포열병합발전소에서 생산된 열이 김포에 공급할 수 있도록 했다.

 
열과 전기를 동시에 생산해 에너지효율을 높여가는 동시에 김포와 인천지역 50만 세대, 8만 세대에 전기와 열을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김포열병합발전소에는 국책개발로 두산중공업㈜에서 개발한 “한국형 가스 터빈”이 1호 모델로 사용될 전망이다.

 
이충순 본부장(서부발전 김포건설본부)은 “각 지역 대책위와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취약계층 폭염대비 지원사업, 장학금 지원사업 등 지역공헌사업을 전개하고 있다”며 “발전소 건설시 지역 내 양호한 우수제품과 중장비가 활용될 수 있도록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성춘 경제국장은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친환경 열병합발전소 건립으로 에너지자립 뿐만 아니라 지역발전의 활력소가 되기를 바란다”며 “발전소 공사 시 김포 지역 내 생산자재 및 양호한 업체의 이용 협조”를 요청했다.

 
김의택기자 yt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