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경선룰 8월 전대서 조기확정…“분란 소지 차단”

“전체적 방향 많이 안바꾼다”…온라인 투표 강화키로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0/07/28 [17:00]

與, 대선경선룰 8월 전대서 조기확정…“분란 소지 차단”

“전체적 방향 많이 안바꾼다”…온라인 투표 강화키로

연합뉴스 | 입력 : 2020/07/28 [17:00]


 

더불어민주당이 8·29 전당대회에서 차기 대선 경선룰을 조기에 확정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대권주자가 당 대표가 될 경우에 대비해 '불공정 시비'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28일 전체회의에서 20대 대선 경선룰을 논의한 결과 이같이 정했다고 전준위 대변인인 장철민 의원이 밝혔다.

 
전준위는 대선 경선룰을 특별당규 형태로 마련해 전대에서 의결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장 의원은 경선룰을 대선 1년 6개월 전에 확정하는 것에 대해 "굉장히 빠른 것"이라며 "조기에 확정해야 이후 분란의 소지나 잡음이 없고 당력을 집중하는 데 좋다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경선룰 개정 범위에 대해선 "전통적인 룰을 최대한 존중하며 전체적 방향을 많이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며 "후보자 간 유불리 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것들은 거의 개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선 투표 방식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를 반영해 오프라인 투표를 대폭 축소하고 온라인 투표를 활성화하는 방향이 될 것이라고 장 의원은 설명했다.

 
전준위는 슈퍼위크를 지정해 일반 국민 선거인단을 모집하고 투·개표를 진행하는 등 경선 흥행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