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청사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도입

조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7/21 [17:29]

영암군, 청사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도입

조용수 기자 | 입력 : 2020/07/21 [17:29]

 
 

 

영암군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기존에 수기로 작성해오던 청사출입명부에서 오는 22일부터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Ki-Pass)를 도입·시행 한다.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은 청사 방문자가 스마트폰으로 카카오톡, 네이버 등에서 일회용 QR코드를 발급받아 청사 입구에 설치된 리더기에 스캔하면 출입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보건복지부에서 개발하고 배포한 시스템이다.

 
영암군청 본관, 종합민원과, 보건소를 찾는 방문자는 개인 QR코드를 발급받아 출입해야하며, QR코드 발급이 어려운 방문자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수기 대장도 병행 운영할 계획이다.

 
QR코드는 카카오톡, 네이버앱에서 즉시 발급이 가능하고, 수집된 개인정보는 암호화돼 안전하게 보관된 후 4주 후 자동으로 폐기되며 방문자 자료는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지원시스템과 직접 연계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즉각적인 출입자 파악이 가능하다.

 
조용수기자 wh1315@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