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선정

조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7/20 [16:35]

영암군,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선정

조용수 기자 | 입력 : 2020/07/20 [16:35]


 

 

영암군이 국토부 주관의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6억을 확보하는 커다란 성과를 거뒀다.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교통·환경 등 각종 도시 인프라에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연계시켜주는 기반 소프트웨어를 말하며, 군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범죄나 재난 현장에서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는 최첨단 스마트 안전망을 구축하게 되었다.

 
군에 따르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통해 범죄나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관내에 있는 700여대의 CCTV에 찍힌 영상을 재난상황실, 112상황실, 119종합상황실과 실시간으로 공유해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게 되어 더욱 더 안전한 영암을 만드는데 일조하게 된다.

 
예를 들어 납치나 강도, 폭행, 화재 등으로 인해 신고가 들어온다면 영암군 CCTV관제센터에서 CCTV현장 영상을 즉시 확인하여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에게 영상을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져 군민이 안전하게 생활 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이번 사업은 국비 6억원, 군비 6억원을 투입해 연말까지 구축 완료될 예정으로 구축 완료시점에 「영암군 CCTV통합관제센터」는 「영암군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로 명칭이 변경된다.

 
영암군 관계자는“이번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재난 대응 유관기관과 유기적이고 일사 분란한 재난 안전망을 구축하여 안전영암을 만드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조용수기자 wh1315@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