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의장 “의사당 365일 불 밝혀야 선국후당 자세로”

21대 국회 개원사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7/16 [16:21]

박의장 “의사당 365일 불 밝혀야 선국후당 자세로”

21대 국회 개원사

시대일보 | 입력 : 2020/07/16 [16:21]

 
 

 

21대 국회 전반기를 이끌 박병석 국회의장은 16일 "국민이 안심하고 잠들 수 있도록 여의도 국회의사당은 365일 불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닥친 경제 위기 해결을 위해 '코로나 극복 국회 경제특위'를 설치해 달라고 여야에 요청했다.

 
박 의장은 이날 21대 국회 개원사에서 "코로나 방역, 경제 난국 등 국가적 위기 속에 국회 개원이 늦어져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기 이를 데 없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박 의장은 "세계는 미증유의 혼란을 겪고 있다. 그야말로 문명사적 대전환이 시작되고 있다"면서 "이를 돌파할 국회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세시대 흑사병이 르네상스 시대를 연 것처럼 코로나 19는 세계 질서를 바꿀 것"이라며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실사구시의 지혜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21대 국회를 향한 국민의 명령은 분명하다. 민생 최우선, 미래를 여는 국회를 만들라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상시 국회가 돼야 한다. 일하는 국회를 넘어, 일 잘하는 국회의 초석을 다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코로나 위기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삶의 터전을 지키는 든든한 국회가 돼야 한다"며 "저출산·고령화 완화, 소득 양극화 해소, 남북평화 구축 등에서 지속 가능한 국가 발전 전략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