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광주·전남 후반기 기초의회 의장선거 ‘후폭풍’

도당, 강진·구례·곡성 등 의원 11명 제명·당원권 정지

서기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7/16 [16:16]

민주, 광주·전남 후반기 기초의회 의장선거 ‘후폭풍’

도당, 강진·구례·곡성 등 의원 11명 제명·당원권 정지

서기원 기자 | 입력 : 2020/07/16 [16:16]

 
 

광주·전남 후반기 기초의회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민주당 경선 결과에 반기를 든 의원들에 대한 당 차원의 무더기 징계가 이뤄지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의원 간 갈등도 심화되면서 후반기 의회 운영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15일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어 의원총회의 결정을 어기고 지방의회 의장단 선출 사전 당내 경선 결과에 반하는 해당 행위를 한 의원들을 제명과 당원권 정지 등 중징계 했다.

 
징계 대상 의원은 강진군의원 4명, 구례군의원 3명, 곡성군의원 3명, 나주시의원 1명 등이다. 이들은 민주당 중앙당이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혼탁과 잡음을 줄이고자 '사전 경선을 통해 의장단 후보를 먼저 결정하자'는 지침을 어겨 징계를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지난 7월 15일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어 징계심의를 한 결과 구례군의회 8대 후반기 의장선거에 있어 해당행위를 한 유시문 의원, 정정섭 의원, 박정임 의원(비례) 세 의원 모두에 대해서 제명 결정을 내렸다. 이로써 이들은 무소속 의원으로 남게 됐다. 제명된 이들은 심의과정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5명, 무소속 2명으로 이뤄진 구례군의회의 경우 이들은 전남 구례군의회 8대 후반기 의장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지침에 따라 실시한 당내경선 결과 이승옥 의원을 의장으로 결정했음에도 중앙당 지시를 어기고 본 선거에서 무소속과 연대하여 유시문 의원을 의장으로 선출한 해당행위를 하였다.

 
구례군 이승옥 의원(재선, 토지·마산·광의·용방·산동면)은 구례군의회 8대 후반기 의장선거와 관련하여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윤리심판원 회의 결과 해당행위를 한 의원들에 대하여 제명조치 결정은 당연한 결과이며 이러한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의장단 선거 이후 조직적으로 밴드, 노조 홈페이지 등 SNS 등을 이용해 비방이나 허위사실 등을 통해 본 의원을 모욕과 명예를 심대하게 실추시킨 부분에 대해서는 조만간에 사법당국에 공식적인 제소를 할 것임을 밝혔다.

 
대다수의 지방의회가 별다른 입후보 절차 없이 누구라도 후보가 될 수 있어 무기명 비밀투표를 통해 의장단을 선출하는 ‘교황선출방식’을 준용하고 있지만 이 방식 또한 투명하지 않다는 비판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서기원기자 hl4csr@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