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와 혁신, 대구·경북의 미래’ 경북경찰과 공유

강수국 기자 | 기사입력 2020/07/16 [15:55]

‘변화와 혁신, 대구·경북의 미래’ 경북경찰과 공유

강수국 기자 | 입력 : 2020/07/16 [15:55]

 

 

 

이철우 도지사는 지난16일 경북지방경찰청 큰마루 홀에서 박건찬 경북경찰청장 및 경찰간부 등 60여명을 대상으로 ‘변화와 혁신, 대구·경북의 미래’ 라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

 
경북지방경찰청 간부 대상 도지사 특강은 신천지 교인 전수조사, 사회적 거리두기 합동점검 등 경북의 코로나19 극복에 적극 협조해 준 경북경찰청 직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대구·경북의 새로운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이철우 도지사는 정치인으로서 ‘수처작주(隨處作主:어떤 경우에도 얽매이지 않고 주체적으로 행함)’, ‘덕불고필유린(德不孤必有隣:덕이 있으면 외롭지 않아 이웃이 있음)’의 마음으로 국민과 국가를 위해 일하며 이뤄낸 국회지방살리기포럼 창립, 동서화합 국민통합 운동, 국가안보를 위한 결단 등 3선 국회의원 시절의 의정활동에 대해 설명하고 도지사로서 직접 솔선수범해 한 달에 평균 1만km를 넘는 강행군을 펼치며, “감방 안 가면 다 해야 한다”, “변해야 산다”는 말로 도청 직원들을 일하는 공무원으로 변화시켜 나가고 있으며, 2020년도 국비예산 4조4천664억원 확보, 2020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 전국 1위 등을 달성한 배경에 대해 설명하며 적극행정, 변화와 혁신에 대해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 대응에 K방역의 선도모델로 대내·외로부터 인정받고 있는 신속 과감한 선제적 병상확보, 복지시설 예방적 코호트 격리, 경북형 마스크 개발·보급 등에 대해 설명하며, 경북의 코로나 확산세를 진정시킨 뒤에는 의료진과 함께 경찰, 소방관들의 보이지 않는 헌신이 있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공항건설에만 9조, 배후도시 등 수십조의 경제효과가 있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 500만 글로벌 메가시티의 꿈을 이뤄내 대구·경북을 한 나라처럼 만들 수 있는 ‘대구경북 행정통합’등 대구·경북의 역사를 바꿀 역점사업을 설명하며, “일자리가 늘어나고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한 경북을 만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는 말로 특강을 마무리했다.

 
강수국기자 aass7909@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