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문 영천시장, 민선7기 2주년…큰그림 완성 총력

재난위기속 시민화합↑…모범사례 주목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7/02 [17:56]

최기문 영천시장, 민선7기 2주년…큰그림 완성 총력

재난위기속 시민화합↑…모범사례 주목

시대일보 | 입력 : 2020/07/02 [17:56]

▲ 최기문 영천시장     ©

◆ '시민행복이 곧 영천발전’ 
◆  8개 분야, 54개 공약사업 순조

 

 

최기문 영천시장이 취임 2주년을 맞아 ‘시민행복이 곧 영천발전이다’라며, 남은 임기동안 크고 작은 지역현안을 챙기며 지역발전을 위한 더 큰 그림을 완성해 나갈 각오를 밝혔다.

 
 영천시는 민선7기 시정목표를 ‘시민을 행복하게, 영천을 위대하게’로 정하고, 8개 분야, 54개 사업에 대한 공약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고 밝히며 민선7기 전반기 주요성과와 향후 시정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민선7기 전반기 주요성과로는 ·영천·대구·경산간 광역교통 무료환승 시행,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 설립인가, ·금호 · 대창 하이패스IC 설치 확정, ·금호~하양 국도4호선 6차로 확장 확정,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스타밸리)착수, ·유치원, 초, 중, 고 전면 무상급식 시행, ·분만산부인과 개원(7월예정), ·동부지역 농기계 임대사업소 운영, ·버스승강장 시설 개선, ·인천공항 직통버스 운영, ·농촌인력지원센터운영, ·샤인머스켓, 루비에스(미니사과) 신품종 개발 및 유통, ·미래형자동차 R&D 민자 1,000억 유치, ·과일포장재, 별빛한우 브랜드 개발 등으로 시민들의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가 향상됐다.

 
광역교통 무료환승, 경부고속도로 하이패스IC 설치, 금호~하양 국도 6차로 확장,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 설립인가 등 지역의 산재돼 있던 크고 굵직한 지역현안사업이 하나씩 해결된 것은 최기문 영천시장의 인적네트워크와 국회·중앙부처를 발로 뛰어다닌 결과로 평가된다.

 
 버스승강장에 온돌의자와 바람막이 설치, 에어커튼 설치 등 버스승강장 시설개선은 시민들의 작은 불편사항도 세심하게 개선하는 ‘시민 체감형 정책’의 대표적인 예로 시민들의 호응이 가장 뜨거웠으며, 평범했던 저수지를 생태공원으로 조성한 ‘망정동 우로지 명소화 사업’은 80m의 음악분수와 함께 산책로, 쉼터조성 등으로 도심 속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다.

 
  영천시는 유례없는 코로나19 사태를 맞았지만 다중이용시설 임시휴업 결정, 민관군 합동방역 등 신속하고 강력한 초기대응을 펼치고 철저한 방역추진으로 지난 3월 7일 이후에는 지역 내 감염자 없이 시민들의 안전한 일상을 지켜왔다.

 
‘대구경북 최초 전 시민 재난긴급생활비 지급’은 어려운 시기에 시민들이 봉사와 재능기부로 보여준 따뜻한 마음에 대한 보답과 시민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자 하는 최기문 영천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재난의 위기 속에서 시민의 화합을 이끌어낸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영천시는 코로나19 이후에 달라지는 생활문화와 사회적 환경에 대한 대책마련으로 생활 속 방역, 비대면 문화 생태구축, 지역경기 활성화, 기업지원과 고용정책 등 중장기적인 종합발전계획수립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지난 5월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면담에서 건의한 ‘대구도시철도 1호선 연장’과 ‘영천댐 상류지역 하수도 정비사업’ 설치 등 지역의 미래에 청신호를 밝힐 현안사업도 꼼꼼히 챙겨나갈 계획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시민행복과 영천발전을 위해 하루하루 열심히 달려왔다. 시민들께서 믿고 지켜봐주시고 힘을 모아주셔서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했고, 생각보다 더 많은 성과가 있었다. 시민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소소한 생활 속 행복 실현을 최우선으로 챙기며, 크고 굵직한 사업까지 빈틈없이 챙겨 지역발전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수국기자 aass7909@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