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선과 한강변에 새로 쓰는 고양시 역사”

이재준 고양시장, 2년의 비전 발표

변동하 기자 | 기사입력 2020/07/02 [17:50]

“경의선과 한강변에 새로 쓰는 고양시 역사”

이재준 고양시장, 2년의 비전 발표

변동하 기자 | 입력 : 2020/07/02 [17:50]

 

◆ 고양시 지난 2년 키워드  ‘권리회복’과 ‘미래사업 준비’ 
◆ 경의선 르네상스, 한강변 시민누리 프로젝트 추진…   1기신도시 안전대책도 마련

 

▲ 이재준 고양시장     ©

7월 1일, 민선7기 고양시가 출범 2주년을 맞는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1일 브리핑에서, “지난 2년 고양시는 ‘숨은 권리 되찾기’와 ‘미래사업 준비’에 주력했다.”고 밝혔다. 공공시설로 개발이익을 환원하는 LH와의 상생협약, 군사보호구역 해제와 일산테크노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사업 확정·준비 등이 이에 해당한다. 향후 2년의 키워드는 ‘도시의 고른 발전’으로 꼽았다. 이 시장은 “앞으로의 2년은, 지난 2년 관행과 제도를 바로잡고 평탄하게 닦은 토대에 고양시만의 특별함을 채우는 시간이다. 그 특별함은 사람을 위한 고른 발전이자, 녹색개발, 녹색복지와 같은 자연친화적 성장”이라고 밝혔다. 시는 경의선 축을 따라 구도심을 살리는 ‘경의선 르네상스’, 한강변을 고양시민의 공간으로 되찾아 오는 ‘한강변 시민누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또한 1기신도시 노후대책 마련에 나서는 한편, 내년 일산테크노밸리 등의 주요 개발사업을 착공한다. 포스트코로나 화두로 ‘녹색교통’과 ‘건강복지프로젝트’에도 초점을 맞춘다.

 

□ 전반부 2년 키워드, ‘숨은 권리 찾기’와 ‘미래사업 준비’

이 시장은 “민선 7기 고양시 전반부의 정책은 ‘권리회복’과 ‘불합리한 제도 개선’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밝혔다.

 
그 중 LH와의 상생협약은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고양시에는 6개의 택지개발 사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정작 입주민을 위한 도로나 공공시설 설치는 개발이익을 얻은 LH가 아니라 고양시로 전가되어 왔다.

 
고양시는 이러한 LH의 행보를 질타하며 삼송환승주차장 앞에 ‘현장집무실’까지 차리는 등 강경하게 대응해 왔다. 그 결과 1년 만에 양 기관은 상생협약을 맺었고, 도로, 공공시설 등 설치를 위한 LH의 적극적인 협력 약속을 얻어냈다.

 
이 시장은 “또 하나의 중요한 키워드는 미래사업의 준비”라고 밝혔다. 그는 “일산테크노밸리는 유치 4년 만에 굵직한 행정절차를 잇달아 통과하고 사업비도 전액 마련했으며, 기업유치의 필수 조건인 ‘도시첨단산업단지’도 고양시 최초로 지정됐다. 난항을 겪던 킨텍스 제3전시장 역시 준비 4년 만에 국가의 사업 승인이라 할 수 있는 ‘예타’를 통과해 건립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 ‘경의선과 한강변’ 역사 새로 쓰는 2년의 비전

이 시장은 경의선축과 한강축을 고양시의 미래가치를 지닌 지역으로 꼽고, 이 지역을 되살려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경의선 르네상스’와 ‘한강변 시민누리 프로젝트’는 이 비전의 핵심이다. 구도심을 지나는 경의선은 그동안 신도심 중심의 발전축에서 소외되어 왔지만, ‘활력거점’과 ‘재생’을 통해 인근 구도심을 되살린다는 계획이다.

 
경의선 각 역마다 특색있는 공간으로 조성한다. 화전역은 드론센터, 드론비행장, 테마파크 등의 ‘드론밸리’로 조성한다.

 
능곡시장은 청년창업을 도와 젊은 상권으로 활성화하는 한편, 구 능곡역사를 리모델링한 토당문화플랫폼·토당어울림센터 등 문화공간으로 ‘청년의 거리’로 만든다.

 
일산역은 일산서구보건소 부지에 보건소, 행복주택, 공동이용 시설 등을 갖춘 복합커뮤니티센터를 조성하고, 일산농협창고 리모델링, 도시재생과 연계해 청년예술창작공간을 마련, ‘문화의 거리’로 조성한다.

 
백마역부터 풍산역, 일산역은 ‘걷고 싶은 거리’로 만든다. 애니골 낡은 카페 화사랑을 중년 교육문화공간으로 리모델링하고, 도시숲과 거리 예술문화공간 조성도 추진한다.

 

□ 대형 개발사업 연이어 착공, 창업특구 조성... 1기신도시 대책도 준비

내년 착공하는 일산테크노밸리는 호수공원, 장항습지까지 녹지축으로 연결되는 ‘그린테크노밸리’로 조성하고, 가까운 철도역 유치도 추진한다.

 
킨텍스 제3전시장은 단순 전시기능에 국한하지 않고 지역 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복합공간이자, 국내수요 중심 1·2 전시장과 달리 국제전시 중심의 세계적 전시장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인근에는 상업·면세점·편의시설을 연계한 도심공항터미널을 유치 추진 중에 있다.

 
20여 곳 창업거점을 유망 첨단기업 중심의 창업특구로 연계한다. 이들을 위한 고양벤처펀드도 적립한다. 특히 첨단산업 분야 우수기업의 고양시 정착률을 높일 수 있도록 산학연 협력을 강화한다.

 

□ 포스트코로나 화두, ‘녹색교통’과 ‘1인 1스포츠’ 등 비전 선보여

이  시장은 “포스트코로나 정책으로 녹색복지와 건강복지에 초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탄소배출이 적은 철도, 저공해차량, 자전거 인프라를 확대해 고양시를 ‘녹색교통’의 거점으로 만든다. 전기자동차, 전기차충전소를 매년 확대하고, 공공택지지구 중심으로 ‘친환경교통 시범지구’ 조성을 추진해 보행자가 걷기 좋고 대중교통 타기 좋은 거리를 만든다.

 
단절된 한강변 자전거도로를 구리~서울~고양~파주까지 연결 추진해 ‘한강변 라이딩코스’로 조성할 예정이다. 도심 속 자전거도로 간선, 지선을 확대하고, 화장실, 쉼터 등도 확충한다. 또한 내년 계약 만료되는 공공자전거 ‘피프틴’ 후속으로 공유자전거와 스마트 모빌리티 도입도 검토 중이다.

 
현재 고양시는 생활SOC 사업 일환으로 백석국민체육센터, 원흥복합문화센터, 탄현체육센터 건립사업 국비를 확보한 상태이며, 인라인스케이트장, 백마부대 체육공원, 한강둔치 축구장도 조성 중에 있다.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고양시민 마음치유 프로젝트’도 실시한다. 4개의 정신건강시설과 이동상담소를 거점으로 마음치료의 문턱을 낮추고,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를 열어 알코올 중독관리시범사업을 진행한다.

 
변동하기자 byun061@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