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경선룰 조기확정 추진…“선수의 룰 관여 안돼”

온라인 강화한 완전국민경선 전망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6/03 [16:18]

與 대선경선룰 조기확정 추진…“선수의 룰 관여 안돼”

온라인 강화한 완전국민경선 전망

시대일보 | 입력 : 2020/06/03 [16:18]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월 새 지도부 선출에 앞서 차기 대선 경선룰을 미리 마련하기로 하고 당헌·당규 개정 검토에 착수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 김부겸 전 의원 등 대권주자들의 전당대회 출마가 가시화됨에 따라 '불공정 시비'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에서 8월 전대뿐 아니라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룰까지 검토하도록 할 방침인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차기 지도부가 대선 후보가 될 소지가 있어서 미리 대선 경선 룰을 정해놓는 게 합리적이라고 판단한다"며 "선수 본인이 대선 룰에 손댈 수는 없는 것 아니냐"라고 밝혔다.

 
 지도부에서는 21대 총선 공천룰이 선거 1년 전 확정됐던 사례를 들어 대선 경선룰도 선거 1년 전인 내년 3월 9일 이전에 확정돼야 한다는 의견이 상당수다.

 
 이 경우 새 당 대표가 대선에 나가려면 당권·대권 분리규정 때문에 내년 3월 9일 이전 사퇴해야 하는데 본인이 룰을 정하고 경선전에 뛰어드는 경우가 발생한다.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엇갈리는 다른 대선주자들의 반발을 살 수 있다.

 
 대선 경선룰 조기 확정 방침은 이런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차원이다.

 
 다만 현 지도부에서 경선룰을 확정할지, 아니면 가이드라인만 정해 차기 지도부로 넘길지 등 구체적인 방식과 절차는 정해지지 않았다.

 
 어떤 경우든 대선 경선룰은 완전국민경선이라는 기존의 큰 틀을 유지하되 온라인 플랫폼 활용 강화 방안을 담는 방향이 유력하다.

 
 완전국민경선은 일반 국민이 선거인단에 들어오게 해 대의원이나 권리당원 투표와 동등한 '1표' 가치를 갖도록 하는 방식이다. 대의원·권리당원 투표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국민참여경선과 차이가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