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형 긴급생활비 ‘36만 가구 지원’ 전망

54만여 가구 신청 … 당초 계획 대비 4만여 가구 초과 선정

김안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6/01 [15:59]

전남형 긴급생활비 ‘36만 가구 지원’ 전망

54만여 가구 신청 … 당초 계획 대비 4만여 가구 초과 선정

김안선 기자 | 입력 : 2020/06/01 [15:59]

 
 

전라남도는 전남형 ‘코로나19 긴급생활비’ 신청을 마감한 결과, 당초 지원계획 대비 4만여 가구가 증가한 36만여 가구에 1천 200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신청 마감일인 지난 5월 29일 기준 약 54만 가구가 신청했으며, 이는 당초 예상 대비 약 170% 가량 증가한 결과이다.

 
이 중 약 32만 가구를 지원대상으로 선정했으며, 6만여 가구에 대해 현재 조사 중이다. 최종적으로 당초 계획된 32만 가구 대비 4만여 가구 늘어난 36만여 가구에 사업비가 지원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원대상이 증가한 사유는 ▲도민 의견을 수렴해 기준일을 확대하고 ▲고령 어르신을 위한 방문 접수, 상품권 지급 등 적극적인 민원대응 ▲건강보험료 등 공적자료 일괄제공 및 열람으로 서류 간소화 등 긴급생활비 업무담당 공직자들의 헌신과 노력 덕분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전라남도는 긴급생활비 지원에서 제외된 18만여 가구에 대해 유선 및 서면(우편)으로 긴급생활비지원 제외사유를 상세하게 설명하고, 이의신청과 이의신청에 따른 구제 여부 등에 대한 사항도 안내했다.

 
또한, 사업취지에 맞게 이의신청 가구에 대해 도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지원토록 시군에 당부했다. 지금까지 이의신청 848가구 중 653가구의 의견을 받아들여 이의신청 대비 77%의 가구를 구제 지원한 바 있다.

 
안병옥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도민의 큰 관심과 성원 속에 ‘전남형 코로나19 긴급생활비’ 지원 사업 신청이 마무리 됐다” “지원기준을 상대적으로 생활이 어려운 소득하위 50% 이하 가구로 정해 제외가구가 많았으나 이의신청 가구에 대해서는 도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구제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형 ‘코로나19 긴급생활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정부지원 긴급재난지원금과 별개로 전라남도가 긴급히 생활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사업이다.

 
김안선기자 ans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