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정 파주시의원, 5분 자유발언 운정신도시 난개발 해결책 촉구

김도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16:43]

윤희정 파주시의원, 5분 자유발언 운정신도시 난개발 해결책 촉구

김도식 기자 | 입력 : 2020/05/21 [16:43]

 

파주시의회(의장 손배찬) 윤희정 의원은 21일 제21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운정 신도시 A35, 36, 37블록 난개발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이에 따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윤희정 시의원은 “현재 운정 신도시가 확장됨에 따라 난개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교통, 환경, 교육 다방면에서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며 특히 A35, 36, 37블록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구역은 2007년 당시 4층 연립주택 부지로 계획됐으나 응찰자가 없자 두 번에 걸쳐 용도를 변경하고 층수를 높였으며 용적률을 높이고 용도를 변경하여 높은 분양가를 챙긴 LH공사의 행태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인근 주민들에게 전혀 알리지 않고 기존 주민의 권리를 무시한 파주시와 LH공사의 처사에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난개발에 따른 심각한 교통과 환경문제는 물론 운정신도시가 베드타운이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윤 의원은 “운정 신도시 개발이 인근 입주민의 불편과 고통을 담보로 진행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면서 파주시와 LH공사는 A35, 36, 37블록 인근 입주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도식기자 ds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