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한국춘란 선물용 시장 개척 순항

춘란 종묘장 신축 및 재배농가 확대추진

이효열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16:34]

합천군, 한국춘란 선물용 시장 개척 순항

춘란 종묘장 신축 및 재배농가 확대추진

이효열 기자 | 입력 : 2020/05/21 [16:34]

 

 
문준희 군수, 농가 방문 후 애로사항 청취

 

 합천군은 선물용 난 시장 개척으로 농업분야 신소득원을 창출하기 위해 용주면 고품리 농업연구시설 내 한국춘란 종묘장(294㎡) 추가 신축과 더불어 한국춘란 태극선, 못난이 소심, 후발복륜, 기타 10품종 수만촉을 확보하여 재배면적 및 농가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선물용 난(蘭) 시장 개척은 수입에만 의존해 오던 선물용 난 시장에서 대량번식으로 희소성이 떨어진 명품 한국춘란 종묘를 매입, 대규모 재배하여 선물용 난으로 출하함으로써 농가소득을 올리는 사업이며, 이를 위해 군은 자체예산을 투입하여 ’19년도 15개소, ’20년도 20개소 농가육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합천은 지리적으로 난 생육환경이 알맞은 지역으로 알려지면서 난실 및 난산업 종사자가 자연발생적으로 증가하여 현재 60개소 200여명에 이르는 등 재배 및 유통의 생태계가 자생적으로 형성되고 있고, 최근엔 군에서 추진하는 ‘난 산업육성’에 대한 귀농·귀촌 예정자들의 관심과 상담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문준희 군수는 20일 코로나 19로 인한 난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대양면 소재 박덕환 농가 등을 직접 방문한 자리에서 “향후 희소성이 떨어진 자연재배 명품난을 연차별 대량생산으로 일반화훼류와 동등한 유통망을 통한 선물용시장 개척으로 합천군 농업분야 신소득원을 적극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합천군 관계자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그동안 난 관련 행사가 취소되어 난시장이 많이 위축되었으나, 오는 가을 (사)한국난문화협회(이사장 임순영)가 주최하는 난계의 최대 가을축제 중 하나인 제27회 한국춘란 엽예품 전국대회를 합천군에 유치하기로 확정했다.”며,“합천군 지역 농산물 소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효열기자 hy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