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포스트코로나 시대’ 선제적 준비

비대면 행정 및 경제 활성화 분야 정책 집중

정상린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15:50]

강남구, ‘포스트코로나 시대’ 선제적 준비

비대면 행정 및 경제 활성화 분야 정책 집중

정상린 기자 | 입력 : 2020/05/21 [15:50]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언택트 문화’ 대책 마련을 위해 25일 하철승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테스크포스(TF)를 출범한다.

 
강남구청 산하 31개 전 부서장들이 참여하는 ‘강남구 포스트코로나 TF’는 ‘비대면 행정 분야’의 ▲민원 ▲주민참여 ▲문화행사 분과와 ‘경제 활성화 분야’의 ▲지역경제 ▲일자리 분과 등 총5개 분과로 구성된다. 앞으로 매주 정기회의를 실시해 실질적인 정책개발에 나설 방침이다.

 
TF는 또 경제, 환경, 관광, 문화예술 등 분야별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 ‘강남구 정책자문위원회’와 정기적인 ‘타운홀미팅’ 개최를 통해 다양한 의견들을 청취하게 된다. 또 강남구 연구조직인 구정연구단의 국내·외 동향, 우수사례 분석을 반영해 구체적인 ‘포스트코로나’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양미영 기획예산과장은 “강남구는 이미 ‘포스트코로나’를 대비해 ‘강남스타트업포럼’을 개최하는 등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한 비대면 시대를 선제적으로 준비해왔다”며 “철저한 방역을 바탕으로 진행될 ‘비대면 행정시스템’과 닥쳐올 경제위기와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포스트코로나’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