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K바이오 전폭 지원’ 약속…‘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4/09 [17:40]

문 대통령, ‘K바이오 전폭 지원’ 약속…‘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윤 경 기자 | 입력 : 2020/04/09 [17:40]



치료제·백신개발 관계자 격려…“경제에도 희망 되길” 
한국형 방역모델로 ‘포스트 코로나’시장 주도 구상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서 비롯된 자신감을 바탕으로 이른바 세계 시장에서 'K바이오'로 불리는 한국 바이오산업의 성장동력을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방역 분야의 중요성을 절감한 가운데 세계 각국에서 호평이 이어지는 우리의 역량을 토대로 바이오산업 분야에서 주도권을 쥠으로써 위기를 기회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 한국파스퇴르연구소를 방문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 및 병원 합동 회의'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힘쓰는 연구자들을 격려하는 한편, 이들의 노고가 전 세계 방역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가 절실하게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기다린다"며 "우리가 남보다 먼저 노력해 진단기술로 세계의 모범이 됐듯 우리의 치료제와 백신으로 인류의 생명을 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우리가 방역 모범국가가 됐듯이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서도 앞서가는 나라가 돼 국민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주고 위축된 우리 경제에도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이 단순히 인류의 치료 목적에만 그치지 않고 우리의 새로운 '먹을거리'가 될 가능성이 주목하고 있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바이오 분야에서 선진국의 연구나 세계적인 제약사에 비해 경험이 부족한 게 약점이었으나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와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기술 개발에 노력한 덕에 경쟁력에서 뒤질 게 없다는 확신 덕분이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