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강창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4/06 [15:22]

송파구,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강창균 기자 | 입력 : 2020/04/06 [15:22]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장기화된 재난상황을 극복하고자 마련된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신청이 지난달 30일부터 시작됐다. 송파구에 따르면, 지난 5일 동안 온라인과 찾아가는 접수 등을 통해 하루 평균 2300가구가 상담, 신청했다.

 
구는 전체 28만 여 가구 중 약 30%에 해당하는 8만5000가구가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구는 서울시 지원 예산 220억 원을 투입한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최대 지원 규모다.

 
그러면서 구는 6일 629가구를 대상으로 재난 긴급생활비 2억2300만 원을 첫 지급했다고 덧붙였다.

 
송파구는 본격적인 재난 긴급생활비 접수 시작에 앞서 지난달 말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전담추진반을 구성했다. 지원 가능여부 조사 및 결정, 지급, 모니터링 등 역할을 세분화해 추진에 어려움이 없도록 했다.

 
또, 상담 및 문의가 크게 증가할 것에 대비해 동주민센터 임시인력 85명을 긴급 채용했다. 이밖에도 지역 사정에 밝은 통장단을 투입해 더 많은 주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있다.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는 서울시에 거주하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게 지원된다. 단, 코로나19 관련 정부 지원 혜택 가구나, 긴급복지·실업급여·청년수당 수급 가구 등은 제외된다.

 
강창균기자 cgk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