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주정차 단속 알림서비스 ‘각광’

경기도 관내 지자체 28개시군 설치운영,만족도 평가 87%↑

정상린 기자 | 기사입력 2020/03/01 [16:07]

불법 주정차 단속 알림서비스 ‘각광’

경기도 관내 지자체 28개시군 설치운영,만족도 평가 87%↑

정상린 기자 | 입력 : 2020/03/01 [16:07]

 

◐ 전국 134개 시·군 서비스동참 약 600萬 가입 
◐ 이용자(소비자) 지자체별 운영 ‘불만’… 통합서비스 요구 
◐ 인천·대구광역시, 통합서비스 선제적 행정 두각

 
주정차 단속알림 서비스가 시행된지 11년이 지나 본 서비스에 가입한 이용자수가 약 600만명에 육박하면서 이젠 운전자들에게는 본 서비스가 없어서는 안된다는 인식이 짙게 깔려있다.

 
최초 서울 동대문구를 시작으로 뿌리를 내리기 시작한 본 서비스는 현재 전국 시·군·구 134곳에서 시행 중에 있고 그 호응도는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2019. 11. 18일) 경기도의 경우 “주정차 단속 문자 알림 서비스 만족도 평가”를 시행하고 있는 도내 28개 지자체(3개 지자체 미도입)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용자(가입자 187만 3,745명)의 87%가 만족한다고 답을 했다.

 
도내 본 서비스를 시행해 차량 소유자나 운전자에게 도움을 주고 있는 지자체는 안성, 가평, 연천을 제외한 28개 지자체이고 ‘불법 주정차 단속 알림서비스’를 설치하는 업체는 ‘아이엠시티’와 ‘가산’ 두곳으로 알려졌다.

 
아이엠시티는 2000년도 국내 최초로 본 사업을 주도적으로 이끌며 전국 134곳 지자체중 120곳에 설치관리하고 있고 경기도의 경우 성남, 용인 등을 비롯 19곳을 설치했다.

 
또 ‘아이엠시티’의 가입자수는 560만명으로 전체의 85%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경기도 가입자가 1,692,204명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실적은 인공기능을 탑재한 차량번호 인식의 효능과 특허 2건 등 부단한 연구와 노력의 결과라는게 이 업체의 설명이다.

 
 본 서비스가 이처럼 운전자들과 불가분의 관계로 정립돼가고 있는 반면 소비자들의 불만이 해소되지 않는 부분이 적지않아 이의 해결이 급선무로 드러났다.

 
이용자들에 따르면 불법주정차시 ‘불법주정차를 했으니 차량을 이동시켜 달라’고 운전자 핸드폰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내줘 과태료 부과 등 불이익을 면피해 다행이지만 타지역을 방문시에는 서비스를 받을 수 없고 받으려면 타 시군에 서비스 신청을 해야 하는 등 불편이 많다는 것.

 
또한 서비스 제공 미실시 지역은 사전예고 없이 단속에 치중하기 때문에 서비스 실시지역과의 형평성의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대해 인천광역시와 대구광역시는 이를 통합해 운영하는 선제적 행정을 구사해 광역 관내에서의 마찰이 없고 이용자들에게 질높은 서비스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이같은 상황하에서 국내 자동차 2000만대 등록중 경기도가 578만대를 차지하고 있고 교통량 또한 최상위라는 점에서 이번에 도가 실시한 ‘문자 알림서비스 만족도평가 조사’의 목적이 ‘서비스 활성화와 고도화’를 목적으로 한바 이용자들은 우선 경기도 관내 지자체의 통합서비스가 실현 될것이라는 기대감이 증폭돼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광역시나 광역단체와 광역단체간의 통합이 안돼있고 최종단계인 국가차원의 중앙 시스템이 항차 요구되는 등 과제가 산적이라는 지적을 낳고 있다.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