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마스크보급 ‘과욕’ “물량확보 차질”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2/27 [17:48]

정부 마스크보급 ‘과욕’ “물량확보 차질”

시대일보 | 입력 : 2020/02/27 [17:48]

 
“마스크 생산업체와 우체국·농협 밤샘 공급계약” 
“유통마진 없이 1천원대로 오프라인에 우선 공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품귀 현상에 대응해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약국과 우체국, 농협을 통해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날 전국에서 마스크를 구하러 우체국·농협·약국을 찾은 시민들은 "마스크 안 팔아요"라는 응답에 발을 돌려야 했다. 정부가 약속한 마스크 공급이 아직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마스크 공급을 위해서는 물리적으로 전국 145개 마스크 생산업체와 우체국, 농협 간 공급계약을 맺은 후 유통과정 등 최소한의 물량확보 시간이 필요한데, 정부가 과욕을 부렸다는 지적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물량확보에 최소 1∼2일 이상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마스크 1매당 판매가격은 유통마진 없이 원가에 유통비용을 덧붙여 1천원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 관계자는 27일 "전국 145개 마스크 생산업체와 우체국, 농협간 매치해 26일 밤을 새워 공급계약을 체결토록 하는 등 물량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계약을 맺은 뒤 생산하고 물류창고를 거쳐 판매처까지 가려면 하루 이틀 정도 시차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전날 이르면 이날 오후부터 공적 판매처 출고분 500만장 가운데 240만장을 전국 2만4천여곳 약국에 100장씩 공급하고, 110만장은 읍면지역 우체국 1천400곳과 서울·경기 외 지역 농협 1천900곳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의료기관과 대구 의사회에는 하루 50만장씩, 대구·경북 지역에는 하루 100만장씩 총 500만장을 추가 공급하며, 잔여분은 추후 공영홈쇼핑 등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기로 했다. 1인당 구입 가능 수량은 5매다.

 
하지만, 실제로 이날 오후 대구·경북지역 하나로마트에서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 것 외에는 아직 약속한 물량을 공급하지 못했다.

 
대구·경북 지역 하나로마트에서는 이날 9만9천매, 28일 7만5천매의 마스크 판매가 예정돼 있다.

 
서울·경기·인천과 대구·경북을 제외한 전국 12개 시도 하나로마트에서는 28일부터 모두 15만매의 마스크가 공급돼 판매된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공급되는 마스크는 오프라인에서 먼저 판매하고, 물량이 충분히 확보된 후에 온라인 매장인 '농협몰'에서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체국은 이 보다 한참 늦은 3월 2일 오후부터 보건용 마스크 40만장을 판매하고, 이전에도 추가 물량이 확보되면 앞당겨 판매할 예정이다.

 
판매 관서는 대구·청도 지역과 공급 여건이 취약한 전국 읍·면에 소재한 우체국이고, 판매 수량은 1인당 5매 이내다.

 
우정사업본부는 향후 공급물량 확대로 수급이 안정화되면 우체국 창구판매와 병행해 우체국 쇼핑 온라인 판매를 하겠다고 밝혔다.

 
약국에서 마스크 판매가 언제 시작될지는 아직도 오리무중이다.

 
대한약사회 관계자는 "직접 협상의 주체가 되는 농협이나 우정사업본부와는 달리 약국은 직접 협상하지 않고 의약품 유통업체 '지오영'에서 협상을 담당한다"며 "마스크 물량이 풀리는 것은 약국마다도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