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코로나-19 대응능력 ‘탁월’

16개 동, 열화상카메라 감지시스템 구축 운영

박재동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7:17]

동구, 코로나-19 대응능력 ‘탁월’

16개 동, 열화상카메라 감지시스템 구축 운영

박재동 기자 | 입력 : 2020/02/27 [17:17]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공공시설에 열화상카메라 감지시스템 구축 등 선제적 대응을 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자의 조기발견과 진단, 치료가 중요한 만큼 자체 재난관리기금 재원 1억 2천여만 원을 긴급 투입, 동 행정복지센터·동구보건소·동구의회·주민 행사 시 지원을 위해 총 22대(시 지원 3대 포함)를 26일부터 27일까지 설치 운영한다.

 
현재는 지난 7일 대전시의 지원에 따라 구 본청 출입구 앞에 1대를 설치운영(1대 추가 지원 예정)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구는 26일부터 동구의회와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대학가 주변지역을 관할하는 자양동, 대동을 우선적으로 설치 운영하고 27일까지 나머지 14개동 행정복지센터에 설치 완료한다.

 
또한 코로나-19로 고전하는 대전권 소재 글로벌 강소·벤처기업의 제품을 구매해 수입제품 보다 뛰어난 성능과 신속한 공급으로 주민들을 안심시켰을 뿐만 아니라 지역상품 팔아주기에 솔선수범하고 지역기업의 위기극복에 도움을 줘 지역 기업인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자양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은 한 주민은 “동 주민센터에도 열감지기가 설치돼 안심하고 일을 볼 수 있었다”며 “동네 곳곳에 방역을 실시하는 공무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행정기관이 마비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구 청사 방역시스템을 최고 수준으로 구축했다”며 “또한, 지역 강소기업 제품 구입으로 신속한 방역시스템 구축은 물론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돼 일석이조 효과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해당기업은 1998년 대전에서 설립된 후, 지난 22년간 국가전략물자이며 4차 산업 핵심 센서 중에 하나인 고해상도 적외선 영상센서 분야 국내 유일의 전문기업으로 성장해 왔으며, 천만 불 수출 탑 수상 등 해외수출과 고용 증진 등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해온 대전의 대표적인 강소기업이다.

 
박재동기자 jdpark@sidaeilbo.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