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올해부터 망우로 일대

3·1절 기념 배너형태극기 300조 게양

구주회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6:38]

중랑구, 올해부터 망우로 일대

3·1절 기념 배너형태극기 300조 게양

구주회 기자 | 입력 : 2020/02/27 [16:38]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지난 2월 27일 제101주년 3·1절을 기념하여 망우로 3.8km구간(중랑교~망우리공원)에 배너형 태극기 300조를 제작·게양하였다.

 
배너 1면에는 태극기, 2면에는 망우리공원에 안장되어 계시는 애국지사·문화예술인 등을 소개하는 내용이 담겨 있으며 연4회 분기별로 교체할 예정이다. 분기별 주제는 ▲‘3.1운동 101주년과 유관순 열사 서거 100주년’(봄) ▲‘망우리공원에 울려 퍼지는 독립의 소리’(여름) ▲‘꽃피는 망우리공원, 문학의 즐거움’(가을) ▲‘망우리공원의 인물들’(겨울)이다.

 
이번에 게양된 배너형 태극기는 3·1절이 지난 이후에도 상시 게양되어 망우리공원을 홍보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망우리 공원에는 3.1운동의 영웅 유관순 열사를 비롯하여 한용운·오세창 등 독립운동가, 박인환·이중섭·이인성·지석영 등 문화·예술·의료 각계각층의 주요위인들이 잠들어 있다. 중랑구는 망우리공원을 이전부터 서울 최고의 역사문화공원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올해 더욱 적극적으로 서울시민에게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중랑구는 작년 ‘광복 74주년 8.15기념 역사기억성금’ 모금사업을 진행, 태극기 배너를 제작·게양하여 망우리공원에 잠들어 있는 애국지사를 기념하고 모금된 성금 중 일부로 독립유공자 후손을 지원하는 등 주민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또한, 작년 10월에는 한국마사회 중랑지사로부터 기부 받아 배너형태극기를 게양하며 박인환·방정환·이중섭·한용운 등 망우리공원에 잠들어 계신 한국 근현대사 주요 문화예술인의 업적을 기렸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망우리 공원은 서울에 유래 없는 역사문화공원으로 올해 망우로에 망우리공원에 계신 애국지사·문화예술인을 기념하는 배너를 상시 게시하여 서울 시민에게 망우리공원을 널리 알리고 주민들의 역사의식 고취를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구주회기자 mc355@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