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경춘국도 가평군 노선(안) 관철을 위한 군민 청원서 국회 접수

조규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6:50]

제2경춘국도 가평군 노선(안) 관철을 위한 군민 청원서 국회 접수

조규진 기자 | 입력 : 2020/02/20 [16:50]

 

 

가평군통합범군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김석구 위원장, 김인구 집행위원장, 가평군의회 송기욱 의장 및 박영선 가평군 건설과장은 박종희 예비후보 주선으로 20일 오후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실에서 박순자 위원장에게 제2경춘국도 노선의 80%이상이 가평군을 관통하므로 가평군 지역경제 활성화와 가평군, 경기도, 춘천시, 강원도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가평군 노선(안)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하는 군민 청원서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송기욱 가평군의회 의장은“최단거리, 최소시간이 소요된다는 춘천시 노선(안)은 가평군을 패싱하는 상생의 원칙을 무시한 이기적인 발상으로 가평군 노선(안)은 장대교 2개가 제외되어 예산절감 및 공사기간이 단축되고, 북한강 수계 환경파괴와 상수원 수질오염을 줄일 수 있어 건설비용과 환경보존 측면에서 경제적이며, 가평군은 물론 춘천의 배후도시인 화천, 양구와 인접 시군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함께한 범대위 김석구 상임공동대책위원장도 “춘천시는 강원권 예타 면제사업으로 선정되었다는 논리로 각종 규제와 인구감소로 소멸위기에 처한 가평군의 현실을 외면하고 지역이기적인 노선(안)을 고집하고 있다며, 가평패싱을 주장하는 춘천시 노선(안)의 경우 모든 피해는 가평군이 입게 되고 편익은 춘천시만 가져가는 졸속 계획”이라며 강력한 반대와 전면 백지화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순자 위원장은“가평군 입장을 최대한 고려해 합리적인 노선(안)으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