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코로나 극복 힘 모은다

19일 구청 광장 ‘사랑의 헌혈’ 행사 동참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3:59]

영등포구, 코로나 극복 힘 모은다

19일 구청 광장 ‘사랑의 헌혈’ 행사 동참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0/02/20 [13:59]

▲     © 시대일보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19일 구청 광장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개최해,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수혈용 혈액이 크게 부족한 상황에 직원들과 함께 소중한 생명 살리기에 나섰다.

 
 대한적십자사 헌혈관리본부에 따르면, 저출산·고령화로 헌혈 인구가 줄어드는 반면 수혈 인구는 크게 늘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우리나라는 헌혈 인구 중 10~2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70% 이상인데, 학생들 방학 기간과 겹치는 겨울철에는 매년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특히 현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단체헌혈 취소, 외출 기피 등이 잇따라 헌혈 인구가 급감하는 바람에 국내 혈액보유량이 공급 위기에 직면했다. 지난 4일에는 대한적십자사에서 코로나19로 혈액 수급 위기를 맞아 국민의 적극적인 헌혈 참여가 필요하다는 호소문을 발표했을 정도다.

 
 이에 구는 지역사회 공동체의 생명을 살리고 건강한 사회 만들기에 동참하고자 대한적십자사 서울중앙혈액원과 서울 자치구 최초 공동 주관으로 ‘사랑의 헌혈 행사’를 19일 구청 광장에서 개최했다.

 
 구청 및 동주민센터 직원들과 사회복무요원, 영등포노인복지관, 영등포시설관리공단, 영등포문화재단 등 산하기관 직원들 200여 명이 자발적으로 참가해 헌혈을 실천하며 지역공동체 생명 살리기에 동참했다.

 
강형구기자 hgg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