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경기침체·코로나19 ‘돌파구’ 모색

중·소상공인 경영안정 221억 융자 지원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15:47]

마포구, 경기침체·코로나19 ‘돌파구’ 모색

중·소상공인 경영안정 221억 융자 지원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0/02/19 [15:47]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최근 경기침체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융자지원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올해 융자지원 자금으로 중소기업육성기금 30억 원, 특별신용보증 191억 원 등 총 221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80억 원 대비 약 2.7배 이상 증가한 금액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금난에 빠질 우려가 있는 중·소상공인을 적극 발굴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중소기업육성기금 지원 대상은 ▲공장등록을 필한 중소기업자 ▲제조업을 영위하는 소기업자 ▲제조업 관련 지식서비스산업을 영위하는 자 ▲관광 관련업, 국제물류주선업, 화물운송업 등을 영위하는 자 등이며, 담보능력(부동산 또는 신용보증서)이 필요하다.

 
 중소기업육성기금은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 상환을 조건으로, 1.5%(고정) 금리에 업체당 최대 2억 원까지 지원된다.

 
 담보능력이 없는 업체는 구청장이 추천하고 서울신용보증재단이 보증하는 ‘특별신용보증’ 제도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특별신용보증은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 조건으로, 2.0∼2.33%(변동)의 금리에 업체당 최대 5천만 원까지 지원된다.

 
 자금지원 실행률을 높이기 위해 우리은행 마포구청지점과 서울신용보증재단 마포지점을 통해 대출금액 및 시기에 대한 사전상담이 진행된다.

 
 중소기업육성자금을 희망하는 업체는 우리은행 마포구청지점(☎324-2274, 내선번호 311), 특별신용보증 지원은 서울신용보증재단 마포지점(☎1577-6119)으로 사전 유선상담 후 마포구 지역경제과(☎3153-8573)로 문의하면 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저금리 자금 지원을 통해 중소업체들의 경영 안정을 적극 지원하겠다”라며 “어려운 시기에 지역 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할 방안도 계속 강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강형구기자 hggang@sidaeilbo.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