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자투리땅을 마을정원으로 만든다

공동체정원 조성 주민제안사업 공모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21:37]

마포구, 자투리땅을 마을정원으로 만든다

공동체정원 조성 주민제안사업 공모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0/02/13 [21:37]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주민들이 스스로 생활 속에서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꾸는 문화 정착을 위해 「2020년 공동체정원 조성 주민제안사업」 신청을 받는다고밝혔다.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이 사업은 동네 골목길, 아파트, 상가, 학교 등 일상 공간에 주민들이 직접 꽃과 나무를 심고 가꿀 수 있도록 꽃·나무 등 녹화재료 또는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꽃·나무·비료 등과 같은 녹화활동에 필요한 재료는 1개소 당 200만 원까지 지원하고, 재료비와 사업진행비 등의 보조금은 1개소 당 500만 원부터 최대 2000만 원까지 지원가능하다. 두 분야의 중복 신청은 불가하며, 보조금 지원 분야는 사업 책임감 강화를 위해 지원금의 10% 이상을 공동체가 부담해야한다.

 
서울시에 거주하거나 학교, 직장 등 생활권이 서울인 사람으로 구성된 5인 이상의 공동체는 신청이 가능하다. 참여를 원하는 공동체는 마포구청 누리집(http://www.mapo.go.kr)에서 지원양식(사업제안서, 사업계획서, 참여공동체 신청서 등)을 내려 받아 작성 후 21일 까지 마포구 공원녹지과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심사결과는 오는 3월 10일 서울시청 누리집(http://www.seoul.go.kr)에 발표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마포구 공원녹지과(☎3153-9575)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지난해 마포구에서는 「공동체정원 조성 주민제안사업」을 통해 33개 단체 2533명이 참여, 꽃사과 나무 등 22종 1만5196그루의 나무를 식재해 마포구 내 9,229㎡의 공간을 새롭게 정원으로 탈바꿈시켰다. 더불어 구는 자투리땅, 유휴지, 공원 가장자리, 골목길에 특색 있는 마을꽃밭을 조성하는 사업도 추진하는 등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녹화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남녀노소 주민들이 함께하는 마을정원 조성을 통해 녹색 문화가 확산되고 더불어 마을 공동체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라며, “비어있는 회색빛 자투리땅이 꽃과 나무가 가득한 초록정원으로 거듭나도록 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강형구기자 hgg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