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선승리에 모든 역할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추진”

대통령과 1대1 영수회담 제의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1/22 [22:57]

황교안 “총선승리에 모든 역할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추진”

대통령과 1대1 영수회담 제의

시대일보 | 입력 : 2020/01/22 [22:57]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2일 "이기는 총선을 위해 당력을 체계적으로 집중·발휘해야 한다. 저부터 어떤 역할과 책임이라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또 총선에서 압승하면 제왕적 대통령제를 저지할 헌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국정 혼란 수습을 위한 자신과 문재인 대통령의 영수회담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권에 대한 안보 심판, 경제 심판, 부동산 심판, 정치 심판에 나서 달라. 한국당이 앞장서겠다"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경제, 부동산, 북핵문제, 한미관계, 검찰 및 법원 관련 논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등을 거론, 현 정부 국정 운영을 총체적 실패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원인을 제공한 것이 저희 당이었다는 것에 대해 한없는 부끄러움과 죄스러움을 느낀다"며 "다시 한번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황 대표는 이어 "총선 승리는 안보 대전환, 경제 대전환, 정치 대전환의 출발점"이라며 "총체적 국정 대전환을 통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는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한 필수 조건으로 혁신과 통합을 꼽았다. 그는 "한국당의 혁신과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서 나라를 회생시키겠다"고 했다.

 
 총선 공천과 관련,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라며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고 했다.

 
 그는 기존에 마련한 국회의원 3분의 1 컷오프를 통한 현역 의원 50% 교체 및 2040 정치인 30% 공천 등을 재차 확인한 뒤 "공천 혁신을 완성하려면 저를 비롯해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의 희생정신이 절대적"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대표급 중진 가운데 험지 출마를 거부한 이들에 대해선 "국민의 뜻이 어디 있는지 판단하면 호응이 있을 수 있다. 당의 어려움을 풀어나갈 책임 있는 중진들의 역할이 기대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공천관리위원장이 공천의 모든 권한을 책임지고 행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