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설 연휴 기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총력

변동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5:42]

고양시, 설 연휴 기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총력

변동하 기자 | 입력 : 2020/01/22 [15:42]

 

아프리카돼지열병・구제역・AI 대비 일제소독실시, 거점소독시설 24시간 운영 등

문자메세지・도로전광판・현수막 등 활용해 농장, 철새도래지 출입 자제 홍보 실시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설 연휴 기간 많은 귀성객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주요 가축전염병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연휴 기간 재난안전대책본부와 가축질병상황실을 운영해 의심가축 발생 시 즉시 대응이 가능하도록 상황유지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한 거점소독시설을 덕양구 원흥동, 일산서구 대화동에 각 1개소씩 24시간 운영해 불가피하게 농장에 출입하는 차량, 사람을 대상으로 소독을 실시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농장 입구에 방역초소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시 방역차량 4대와 고양축협 공동방제단 차량 2대가 협업해 주요 축산시설, 농장, 철새도래지를 중심으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농장 내부 일제소독을 위해 농장주를 대상으로 소독을 독려하고 있다.

 

시는 설 연휴기간 동안 귀성객을 대상으로 도로전광판, 현수막을 활용해 농장, 철새도래지에 대한 출입 자제를 홍보하고 있으며, 농장주 등에 단문메세지를 보내 농장을 출입하기 위해 거점소독시설을 통해 사전소독조치에 대한 안내를 실시하고 있다.

 

시 방역부서 관계자는 “고양시는 설 연휴 기간 질병 유입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축산관계시설에 방역차량을 이용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며 “관내 축산농장과 관계자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