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대출 이어 은행 신용대출도 문턱 높아진다

한은, 1분기 시중은행 여신책임자 대상 서베이 결과…주택대출 죄기는 이어진다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0/01/21 [16:37]

주택대출 이어 은행 신용대출도 문턱 높아진다

한은, 1분기 시중은행 여신책임자 대상 서베이 결과…주택대출 죄기는 이어진다

연합뉴스 | 입력 : 2020/01/21 [16:37]

 정부의 대출 규제로 작년 말 은행권 주택대출 문턱이 높아진 데 이어 가계 신용대출 심사도 한층 깐깐해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국내 시중은행의 여신업무 총괄 책임자들은 1분기에 신용대출을 포함하는 가계 일반대출을 다룰 때 대출태도를 이전보다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즉, 대출 가능 여부를 판단하는 심사조건을 강화하거나 대출한도를 낮추겠다는 의미다.

 
설문 결과를 수치화한 1분기 가계 일반대출의 대출태도지수는 -7로 작년 4분기(-10)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이 수치가 0보다 크면 태도 완화를, 0보다 작으면 태도 강화를 의미한다.

 
은행들이 여신건전성 관리 강화에 나선 데다 차주의 채무상환능력 악화 우려가 커진 게 가계 일반대출 태도 강화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1분기 은행권 가계 주택대출 관련 대출태도는 이전 수준을 유지(0)할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은행권은 작년 4분기 중 주택대출 태도를 크게 강화(-23)했다.

 
한은 관계자는 "은행 주택대출 태도가 작년 4분기 정부의 부동산 안정화 대책으로 매우 강화됐는데 올해 1분기에도 이런 기조를 이어간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1분기 은행권 가계 주택대출 수요는 감소(-10)할 것으로 조사됐다.

 
15억원 초과 주택의 주택대출을 전면 금지한 12·16 부동산 안정화 대책 발표로 대출수요가 꺾인 것으로 풀이된다.

 
가계대출과 달리 은행권 중소기업 대출은 1분기 중 대출태도가 완화(10)될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의 혁신금융 지원 강화 방침으로 우량 중소기업을 상대로 한 금융기관 간 대출 경쟁이 치열해진 영향을 받았다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출태도 완화와 함께 중소기업의 대출 수요지수도 증가(20)할 것으로 예상됐다. 운전자금 수요가 이어지는 가운데 은행 간 경쟁으로 대출취급기준이 완화된 영향을 받았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