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상승폭 서울 4주연속 둔화

수원 팔달구 1%대 급등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0/01/19 [14:21]

아파트값 상승폭 서울 4주연속 둔화

수원 팔달구 1%대 급등

연합뉴스 | 입력 : 2020/01/19 [14:21]

 12·16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4주 연속 둔화했다. 연초 학군수요가 감소하며 전셋값 상승세도 주춤하다.

 
 이에 비해 수원·용인 등 수도권 교통 호재 지역에는 규제를 피한 투자 수요가 몰리며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16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13일 조사 기준 이번 주 서울 주간 아파트값은 0.04% 올라 지난주(0.07%)보다 오름폭이 다소 축소됐다.

 
 12·16대책 발표 이후 강남 재건축 아파트 단지에서 수억원 이상 싼 매물이 나오고, 대출 규제가 강해진 고가주택의 거래가 위축되면서 상승폭이 4주 연속 둔화했다.

 
 구별로 서초구의 아파트값이 보합 전환했고, 강남·송파구도 0.1%를 기록하며 상승폭이 한풀 꺾인 모습이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전용면적 76㎡는 거래가 끊기면서 매물 가격이 19억원까지 떨어졌다.

 
 마포구가 0.09% 오르고 영등포·금천구가 각각 0.08% 뛰는 등 일부 비강남권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였으나 감정원 조사 기준으로 서울 25개 구 전체가 지난주와 상승폭이 낮거나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에 비해 경기도는 0.18%로 지난주(0.14%)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 고가주택에 대한 대출 규제의 여파로 수도권 등지로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대책 발표 이후 하락과 보합을 보이던 과천의 아파트값은 금주 0.13% 상승했고, 광명시도 0.39%로 지난주(0.31%)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특히 수원 팔달구는 지난주 0.43%에서 금주 1.02%로 오름폭이 2배 이상으로 확대됐다. 이 지역은 최근 신분당선 예비타당성 통과, 인덕원선 신설 등 교통 호재와 재개발 사업 추진 등으로 최근 집값이 가파른 상승세다.

 
   수원 팔달구 인계동 래미안노블클래스 1단지 전용면적 84㎡는 최근 5억9천만원에 팔리며 신고가를 찍은 뒤 6억∼6억2천만원에 매물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