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통위’ 첫발…“‘3무정권’ 심판 위해 신당세력 모으자”

“백지상태서 시작” “도로 새누리당 안돼” “묻지마 통합해야”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0/01/14 [18:17]

‘혁통위’ 첫발…“‘3무정권’ 심판 위해 신당세력 모으자”

“백지상태서 시작” “도로 새누리당 안돼” “묻지마 통합해야”

연합뉴스 | 입력 : 2020/01/14 [18:17]

 


'중도·보수 통합'을 기치로 내건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14일 첫 회의를 열었다. 출범 선언 닷새 만이다.

 
혁통위는 박형준 위원장을 포함한 14명의 위원 체제를 갖추고,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어 '통합신당'의 방향을 모색했다. 오는 15일 오전에 2차 회의를 열어 통합 세력이 추구할 가치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혁통위는 '정치적 통합을 촉진하는 논의 기구'로 정리됐다고 박 위원장이 비공개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그는 "법적 강제력을 갖는 기구가 아니기 때문에 정치적 합의를 촉진하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무모하고, 무도하고, 무지한 '3무 정권'을 심판할 강력한 정치적 도구를 원하는 국민이 너무 많아졌음을 확인했다. 자유민주공화국이 흔들리는 데 대한 국민의 걱정이 얼마나 커지고 있는지도 알게 됐다"고 혁통위 출범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보수는 '내 탓이오'보다는 '네 탓이오'를 외치며 서로에 대해 손가락질했다"며 "이제 자성의 자세로 혁신과 통합의 대의를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이 자리에서 논의해서 제시할 통합신당은 과거의 낡은 모습을 털어내고 미래의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며 "통합신당을 만들 때 기준과 원칙을 끌어내고, 이에 동의하는 세력을 규합하는 데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혁통위원들은 혁통위의 성격과 역할, 통합 방식과 신당 창당 방향 등을 놓고 의견을 주고받았다.

 
정경모 '국민의 소리 창당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은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통합은 필요하다. 그러나 그것만으로 부족하다. 국민은 보수 통합이 '도로 새누리당'이 되는 걸 원치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좌파는 '촛불 민심'을 이용해 권력을 잡았다. 그런데 보수 우파는 광화문 광장의 힘을 빌려 쓰려 하는 것 같지 않다"고도 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