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환승 관광 72시간 무비자 체류 지방공항으로 확대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 '지역관광 발전전략' 제시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9/12/12 [16:57]

정부, 환승 관광 72시간 무비자 체류 지방공항으로 확대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 '지역관광 발전전략' 제시

연합뉴스 | 입력 : 2019/12/12 [16:57]


         

 
中·아세안 관광객 유치 위해 지방공항 출도착 노선 확충

 

 정부가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방 공항에 출발·도착하는 항공 노선을 늘리고 환승 관광 시 허용되는 무비자 체류를 기존 인천공항에서 지방 공항으로 확대 도입한다.

 
정부는 12일 충북 청주의 복합문화공간인 '동부창고'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여행자 중심 지역관광 발전전략'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부는 지역관광 발전을 저해하는 4가지 요인으로 ▲ 지역관광 정보 부족 ▲비자 발급 및 지방 공항 출입국 불편 ▲지역 내 관광교통 미흡 ▲바가지요금 등 낮은 서비스 품질을 꼽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모색했다.

 
우선 정부는 지방 공항으로 입국하는 외래 관광객 환대 기간을 지정해 특가 항공권을 판매하거나, 여행 상품을 할인하는 등 대규모 홍보 행사를 추진한다.

 
아울러 지방 공항 출발·도착 및 환승 항공 노선을 확충하고, 지방 공항 환승객을 위한 관광 프로그램을 시범 도입한다. 현재 인천공항 환승 관광 시 72시간 무비자 체류가 가능하던 것을 내년부터는 지방 공항에 대해서도 허용하는 것이다.

 
정부는 또 비자 발급에 편의를 더하기 위해 중국 알리페이 신용등급 우수자 약 2천200만명에 대해서는 비자 관련 서류를 간소화해준다.

 
신남방 국가 청년들이 최대 1년간 한국에서 어학연수를 받으며 지역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한·아세안 관광 취업 협정도 체결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