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패스트트랙 4+1 협상” 돌입 … 한국당 “좌파 장기집권음모”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9/12/04 [16:00]

與 “패스트트랙 4+1 협상” 돌입 … 한국당 “좌파 장기집권음모”

연합뉴스 | 입력 : 2019/12/04 [16:00]


與, 한국당 원내대표 교체 촉각…“檢 정치 말라, 특검 수사해야” 격앙 
한국당, 당직자 교체 전열 정비…“비리 쏟아져, 靑 농단 덮지 말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당 및 정치그룹이 4일 '4+1' 협상 돌입을 공식 선언하면서 패스트트랙 정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의 '절차에 따른 처리'를 위해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과의 협상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의 태도 변화를 더이상 기다릴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에 한국당은 '좌파의 장기집권 음모"라고 반발하며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 방침을 고수했다.

 
여기에 검찰이 이날 '하명 수사·감찰 무마' 등 의혹 수사와 관련해 청와대를 전격 압수수색하면서 정국의 긴장감은 더욱 고조되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검찰이 편향된 수사를 무리하게 밀어붙인다는 시각에서 관련 사안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 카드까지 언급하는 초강경 대응에 나선 반면, 한국당은 '친문게이트 국정조사'를 거듭 촉구하며 대여 공세의 고삐를 죄었다.'

 
민주당은 4+1 협상 돌입을 공식화하며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의 정기국회 내 표결처리를 밀어붙이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까지 시한을 두었던 민생법안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철회와 국회 정상화 요구에 한국당이 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들과 공식적으로 예산안, 검찰개혁법안, 선거법 개정안 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한국당과의 막판 협상 타결 가능성을 닫지는 않은 가운데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가 오는 10일로 종료,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는 데 따르는 변수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민주당은 청와대를 겨냥한 검찰 수사에 강한 불만을 드러내며, 특검 도입까지 거론하고 나섰다.

 
특히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앞둔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A 검찰 수사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후 검찰이 경찰 압수수색을 통해 A씨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 대변인은 논평에서 "뜬금없는 강제수사와 허위사실을 동원한 언론플레이로 경찰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며 "검찰 개혁이 필요한 이유를 또다시 하나 보탤 것인가"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