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하남선 7월24일 열차 투입

김진일 도의원, “2020년 4월 25일 1단계 개통 순조롭다 현장보고 받아

오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7/16 [14:51]

지하철 하남선 7월24일 열차 투입

김진일 도의원, “2020년 4월 25일 1단계 개통 순조롭다 현장보고 받아

오승섭 기자 | 입력 : 2019/07/16 [14:51]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진일 도의원 (하남1)은 15일 지하철 하남선 H3구간 현장을 시찰하고, 열차투입시기 등 진행상황을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2019년 7월 24일 하남선에 최초로 열차가 투입되어 H2(미사역), H3(풍산역)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하남선 1단계(미사역)시운전 예정일은 2020년 1월 20일부터, 3월 19일까지 진행될 것이고, 하남선 1단계(미사~풍산) 개통예정일은 2020년 4월 25일로 현재 모든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하남선과 마천방향과의 열차배분율은 아직 논의된 바 없으며, 향후 운영기관(하남시, 서울교통공사)에서 검토할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김의원은 “김포지하철의 경우 시운전 중 떨림현상이 발생되어 약 2개월 가량 지연될 수도 있는 상황에 놓여있다”며 “하남선의 순조로운 개통을 위한 세심한 노력이 언제보다도 중요한 때다”고 말했다.

 

또한 강동-하남, 강동-마천 배분율에 대해서는 “하남선은 5호선 강동역에서 마천과 하남으로 분배되는 특성상 배분율이 매우 중요하며, 하남과 마천 열차운행비율을 최소 1:1이상으로 가야한다”고 말하고, “이를 위해서 하남시와 서울교통공사의 지속적 소통과 협의를 촉구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