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盧 전 대통령 10주기에 함께해 영광”

추도사에서 “노 전 대통령은 따뜻하며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9/05/24 [12:10]

부시 “盧 전 대통령 10주기에 함께해 영광”

추도사에서 “노 전 대통령은 따뜻하며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

연합뉴스 | 입력 : 2019/05/24 [12:10]


23일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자 중 단연 관심을 끈 인사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다.

 
봉하마을에서 매년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전직 외국 정상이 참석하고 추도사까지 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이 시작된 오후 2시께 입장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함께 추도식장에 입장해 앞줄에 나란히 앉았다.

 
추모객들이 '부시', '부시'를 연호하자 그는 미소를 띠면서 손을 흔들었다.

 
그는 추도사에서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언급하며 "인권에 헌신하며 친절하고 따뜻하며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을 생각하며 그림을 그렸다"며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그는 또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고 목소리를 냈다"면서 임기 중 한국이 '테러와의 전쟁', '이라크 자유수호 전쟁'에 참여한 중요한 동맹이었고 자유무역협정을 맺은 점도 거론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엄숙한 10주기 행사에 여러분과 함께해 영광이다"고 추도사를 끝맺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아들인 건호 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함께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방명록에 글을 남긴 후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를 참배하는 것으로 봉하마을 일정을 끝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 참석 전 권양숙 여사와 만나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했다.

 
유족 대표로 인사말을 한 건호 씨는 부시 전 대통령에게 특별히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두 분은 재임 기간 중 한미관계를 새로운 관계로 발전시키는 등 참으로 많은 일을 일궜다"며 "여기까지 와서 우정과 추모를 표해준 것에 대해 유족으로서 깊이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2001∼2009년)이 노 전 대통령(2003∼2008년)과 겹친다.

 
두 사람은 한미정상회담 등 기회로 수차례 만났다.

 
그는 2010년 펴낸 회고록 '결정의 순간들'에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2009년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접하고 깊은 슬픔에 빠졌음을 밝히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