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용산구-중국 선양시 허핑구 우호교류 협약 체결

15일 구청 스마트회의실서 비대면 형태로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2/09/16 [13:12]

용산구-중국 선양시 허핑구 우호교류 협약 체결

15일 구청 스마트회의실서 비대면 형태로

시대일보 | 입력 : 2022/09/16 [13:12]

 



서울 용산구(구청장 박희영)와 중국 선양시 허핑구가 15일 행정·경제·문화 분야의 다양한 협력 사업을 위한 우호교류 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은 중국 내 코로나19 관련 봉쇄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으로 개최됐다. 용산구, 선양시, 허핑구 관계자가 화면으로 마주한 가운데 중국 측 사회자의 진행에 따라 개회사, 도시 소개, 인사말씀, 협약서 날인 순으로 40분간 진행됐다.

 

허핑구는 우리나라와 중국 간 육로무역교류의 중심지이자 교민 독립운동의 거점도시였던 선양시에 속해있다. 이중 일제강점기에 형성된 허핑구 조선인거리(현재 ‘서탑 한인거리’)는 협약 이후 이태원 관광특구를 벤치마킹해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남북철도 연결 시 중국횡단철도의 첫 번째 교차역이 되는 곳이자 아름다운 경관으로 유명한 관광도시와 손을 맞잡게 돼 기쁘다”며 “양 도시의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시너지가 창출되는 다양한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