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서구, 장마철 앞두고 산사태 예방 총력

개화산, 봉제산 등 산사태 취약지역 사방사업 완료
노후 배수로 교체, 비탈면 정비, 흙막이 설치
산사태 현장예방단 운영해 취약지역 순찰 및 관리 강화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6/23 [22:56]

강서구, 장마철 앞두고 산사태 예방 총력

개화산, 봉제산 등 산사태 취약지역 사방사업 완료
노후 배수로 교체, 비탈면 정비, 흙막이 설치
산사태 현장예방단 운영해 취약지역 순찰 및 관리 강화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4/06/23 [22:56]



[시대일보=강형구 기자]서울 강서구(구청장 진교훈)가 장마철을 앞두고 산사태 예방에 총력을 기울인다.

먼저, 구는 1월부터 6월까지 총 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산사태 위험지역인 개화산과 봉제산 일대 5곳에 대한 사방사업을 완료했다.

사방사업은 여름철 태풍이나 집중호우로 토사가 쓸려가거나 주택가, 도로 등을 덮쳐 피해를 주는 것을 막는 작업이다.

구는 임야 내 노후 배수로를 정비하고 비탈면에 토사가 흘러내리지 않도록 석축과 흙막이 설치 공사를 진행했다.

또, 썩거나 부러진 나무를 치우고 토사유출 우려 지역에 수목 식재 작업도 마쳤다.

이와 함께 구는 산사태 현장예방단을 운영하며 취약지역에 대한 순찰을 강화한다.

예방단은 취약지역과 사방시설에 대한 순찰과 점검, 산사태 피해지의 응급 복구를 지원, 예방을 위한 주민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구는 집중호우 예보 시 산사태, 급경사지 붕괴, 땅밀림 등 재난 상황에 대비해 24시간 비상 대응체계를 유지하는 등 산사태 예방과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진교훈 구청장은 “산사태 발생 시 재산 피해는 물론 대규모 인명 피해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철저한 점검과 대비로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강서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